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윤은혜 ‘설렘주의보’ 주연, 대중 “캐스팅이 이상하다”? 극명한 호감과 비호감의 차이

기사승인 2018.08.07  16:26:36

공유
default_news_ad2
윤은혜 '설렘주의보' 주연 맡아...(사진=윤은혜 SNS)

[일간투데이 이인화 기자] 윤은혜가 ‘설렘주의보’ 주연을 맡은 것에 대중의 시선이 여전히 차가운 이유는 논란에 대한 뒤처리가 깨끗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따랐다.

7일 배우 윤은혜가 복귀작으로 드라마 ‘설렘주의보’를 선택해 주인공 인기 여배우 역을 또한 배우 한고은이 같은 드라마에서 여배우의 소속사 대표를 맡아 주인공이 아닌 서브 역할을 연기한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대중은 “캐스팅이 바뀐 것 같다”라는 누군가에게는 쓴 소리이자 또 누군가에게는 좋은 소리를 쏟아냈다.

대중의 반응이 이러한 데에는 윤은혜가 의상 디자인 표절 논란으로 비호감 대열에 들어섰던 이유와 함께 한고은이 최근 예능 ‘동상이몽2’에서 털털한 모습을 보여주며 반전 이미지로 호감의 아이콘으로 변신한 이유로 해석됐다.

특히 윤은혜에 대해 대중이 여전히 차가운 시선을 보이는 것은 의상 디자인 표절 논란에 어떠한 입장 표명도 하지 않고 시간을 보내다가 몇 개월이 흘러 “죄송합니다”라는 말뿐 논란의 진상을 밝히지 않았던 뒤처리에 있는 것으로 해석됐다.

‘설렘주의보’를 통해 윤은혜가 다시 예전의 그의 명성을 되찾을지 그 귀추에 대중의 이목이 집중된 듯 보인다. 

이인화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