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이채익 “문 대통령 탄핵” 발언에 與, 발끈

기사승인 2018.08.10  16:50:22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채익 “탄핵 사유”...與 “전형적인 혹세무민”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경북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이야기하면서 '탄핵'까지 꺼내든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발끈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9일 경북 경주시 화백컨벤션센터에서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 의원은 “산업부나 청와대는 한수원을 시켜서, 한수원이 하수인 역할을 하고 그 중심에는 한수원 이사회가 있다”면서 “대한민국이 법치국가인데 전혀 법치가 이행되고 있지 않다. 엄청난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탄핵 사유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국정감사에서도 철저하게 법률적 문제점을 파헤치는 쪽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이에 대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근거 없이 비판하면서 탄핵 운운하는 것은 도를 넘은 정치공세이자 전형적인 혹세무민”이라고 발끈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세계적으로 원전을 늘리는 추세라고 하지만,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25개국은 원전이 없거나 원전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탈원전 정책은 앞으로 60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원전을 축소하는 계획으로, 원전 비중이 급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를 잘못됐다고 하지만, 경제성과 안전성이 낮아서 폐쇄 결정을 내린 것”이라면서 “자유한국당 주장 중 팩트에 근거한 것이 전혀 없다. 오로지 정부·여당의 발목을 잡겠다는 의도로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김현 대변인은 “왜곡된 허위사실을 근거로 억지주장을 하며 ‘문재인 대통령 탄핵’이라는 얼토당토 않는 선동적 구호를 남발한 이채익 의원은 즉각 공개 사과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아울러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또한 자유한국당의 전통인 막말과 망언의 대열에 벌써부터 포섭돼 앞장을 서고 있는 모습인데, 자유한국당이 왜 이런 지경에 이르러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꾸리게 됐는지 자성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신형수 기자 shs5280@naver.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카드뉴스

1 2 3
item75
ad40

포토뉴스

1 2 3
item84

정치

item85

오피니언

ad40

사회·전국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