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김인태 별세, 백수련 “살아있는 것만으로도 큰 힘”… 夫의 외조로 버텼던 고난들

기사승인 2018.09.12  15:07:30

공유
default_news_ad2
김인태 별세에 백수련 애도(사진=MBC 캡쳐)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백수련에게 존재 자체만으로도 도움이었던 김인태가 별세했다.

12일 원로배우 김인태가 뇌졸중 투병 중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많은 이들의 애도가 따랐다. 김인태의 아내 백수련은 뇌졸중으로 쓰러졌을 당시 “살아있다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라며 남편의 존재 자체로도 큰 힘이 된다는 말을 전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이 더욱 컸다. 

백수련은 MBC ‘기분좋은 날’에 김인태와 함께 출연해 그간 겪은 인생사를 털어 놓으며 그럼에도 남편의 외조로 지금까지 꿋꿋하게 살아왔다고 고백했다.

백수련은 땅과 집을 담보로 보증을 서줘 엄청난 손해를 보고 빚을 지게 됐지만 자신의 곁에서 지켜준 남편의 사랑 덕분에 잘 이겨내고 있다고 발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갑작스럽게 노졸증 증상을 보여 절망을 겪었다. 김인태가 살아 있어 준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된다”라며 당시 딸 같은 며느리와 자신이 극진히 간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인태의 아들 김수현은 공연 중 부친의 부고를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핫이슈

ad39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투데이포스트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