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보조금지원 중단위기 몰린 ‘하이브리드’

기사승인 2018.09.14  17:11:37

공유
default_news_ad2

- 정부, 보조금 중단에 이어 세제지원 예산 삭감 논의

   
▲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사진=현대자동차
[일간투데이 이범석 기자] 정부가 올해 말로 보조금 중단을 선언했던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대해 그동안 지원해 온 세제지원예산에 대한 삭감까지 논의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 보조금은 순수 전기차 이외에는 대부분 축소되거나 사라질 전망이다.

지난 2015년부터 시행된 하이브리드 보조금은 100만원씩 지급되다 올해부터 50만원으로 하향 조정된 이후 올해 말을 기준으로 중단될 예정이다.

하이브리드(H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의 보조금을 관리하는 한국환경공단은 지난 12일 친환경차 보급률이 늘어나고 국고 재정은 점차 줄어 보조금을 종료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친환경차 3종인 HEV, PHEV, 순수 전기차(EV) 가운데 HEV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보조금 지원이 안 된다. 다만, PHEV는 기존과 동일하게 500만원이 지급되며 EV는 보조금이 일부 축소돼 1천200만원만 지원된다.

HEV는 일반적으로 가솔린 엔진에 전기모터가 결합된 차량으로 대용량 배터리가 추가돼 차량 가격 상승은 불가피한 것이 현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비가 좋다는 장점으로 인해 일반 가솔린 모델 대비 수백만원이 비싸지만 소비자들에게는 구매 희망 차량으로 인식돼 왔다.

특히 정부는 그동안 배출가스 감소 등 친환경을 이유로 일부 보조금을 지원해 구입을 장려해 유류비 절감에 따른 가계지출 감소와 함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낮아 대기환경 보전에도 일정 부분 기여를 한다는 취지로 지원해왔다.

현재 HEV 지원금은 50만원으로 이는 국산차의 경우 엔진오일 7~8회 정도 교환할 수 있을 정도의 금액에 불과하다. 하지만 하이브리드 차량의 경우 보조금보다 큰 각종 세제 혜택을 지원하고 있어 인기를 누렸다는 분석이다.

하이브리드 차량을 구입할 경우 개별소비세 30% 할인과 함께 취·등록세 최대 140만원 지원 및 차종에 보조금까지 더하면 최대 300만원 정도의 세금 감면 효과를 볼 수 있다. 결국 차량 구입 시 초기 비용으로 보험료를 제외하면 거의 없는 것과 같다. 또한 HEV의 공영주차장 요금 50% 감면, 남산 터널 통행료 면제 같은 사소한 혜택은 구매자들 사이에서 ‘소확행’으로 여겨지는 팁이다.

전기차 기능이 대폭 보강된 PHEV는 차량 가격은 EV에 버금가는데 보조금과 세제혜택을 합쳐 신차 구입 시 700만원 정도로 HEV보다 월등히 많은 지원금이 지급된다. 하지만 PHEV 역시 최대 2천만원 가까이 지원받는 EV에 비해 판매량이 저조할 수밖에 없다.

한편 이달부터 배출가스 규제를 강화하는 WLTP 방식이 디젤차에 적용됨에 따라 디젤차에 대한 수요는 급격한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자동차 역시 WLTP에 대응하기 위해 일부 차종의 디젤 라인업을 삭제하는가 하면 쌍용자동차는 요소수 첨가 방식인 SCR을 적용하는 등 자동차 제작사들이 속속 해결책을 내놓는 등 자고 일어나면 바뀌는 정책에 발맞추기 위한 기업들의 발 빠른 대책의 실효성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범석 기자 news4113@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핫이슈

ad39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투데이포스트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