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거미·조정석 연말에 결혼, 축가는 과연 누가? 쟁쟁한 후보자들 거론

기사승인 2018.10.08  11:09:53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KBS2 캡쳐)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거미와 조정석의 결혼식 축가를 누가 부를 것인지에 대한 대중의 궁금증이 증폭됐다.

가수 거미가 7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 출연해 “시집간다”라며 연말 콘서트 후 연인인 배우 조정식과 결혼식을 치를 것이라 전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가수 거미와 배우 조정석의 결혼 소식에 대중의 관심은 결혼식장에서 누가 축가를 부를 것인가로 쏠렸다.

거미의 축가 파트너이자 절친인 휘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휘성은 길미, 엠보트 대표 박영진 등 여러 지인들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왔고 거미와도 함께 부른 경험도 있다. 축가 단골 가수 거미와 휘성이 축가를 불렀던 자리는 콘서트를 방불케 했다는 후문이 전해지기도 했다.

또한 거미는 지난 음악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남친을 겨냥해 직접 만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바 있어 조정석이 직접 부르는 거 아니냐는 추측도 쏟아졌다.

거미와 조정석의 결혼식 축가를 은근 노리는 이도 있다. 가수 유희열은 자신이 진행하는 음악 프로그램에 거미가 출연하자 “축가 때문에 고민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그 귀한 걸 어찌 부탁하냐”라는 거미의 대답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투데이포스트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