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이휘향 손만 맵나? 일침에 정신 차린 후배들 수두룩

기사승인 2018.10.11  00:10:07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MBC 방송화면)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이휘향이 후배 배우들에 유독 독한 캐릭터로 인식되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휘향은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드라마에서 맡았던 역할들 때문에 후배들에 본의 아니게 손찌검을 하는 연기를 자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작 이휘향과 연기하는 후배들은 팬이 된다고. 이날 함께 출연한 성혁 역시 이휘향 조언 한마디에 연기자로서 더욱 큰 열정을 갖게 됐다 밝혔다.

실제 이휘향은 후배 배우들이 꼽는 멋진 선배로 유명하다. 송재희는 '나만의 당신' 때 이휘향에게 "너희 정신 바짝 차리지 않으면 이번 작품이 마지막이 될수 있다"는 말을 듣고 마음가짐을 달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의정도 TV조선 '대찬인생'에 출연했을 때 이휘향이 압도적 대사량에도 불구하고 리허설에서 대본을 모두 외워 임한다면서 "후배들이 리허설에서 대본을 들면 '이게 뭐하는 짓이냐'고 한다"고 호랑이 선배였다고 알렸다. 그러면서도 "녹화 끝나면 천생 여자다. 도시락도 싸고 다니고 뭐 먹으라고 하면 굉장히 여성스럽게 답하는 편이다. 연기할 때와 평소 모습이 완전 다르다"고 연기선배로서와 같은 여자로서 이휘향의 모습이 달라 존경스러웠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투데이포스트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