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4차산업혁명]정부, '스마트공장 보급' 양적으로는 적절한데, 질적으로는 O%

기사승인 2018.10.11  13:47:03

공유
default_news_ad2

- 어기구 의원 "양적 보급 확산 뿐만 아니라 질적 수준 높이는 방안도 고려해야"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의 질적 수준을 높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스마트공장 보급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동안 정부 지원 3천 495개, 민간 지원 1천 508개 등 총 5천 3개의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을 지원, 보급했다.

지원된 예산은 2천 669억원에 이른다. 올해는 지난달까지 1천 137개의 기업이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4차 산업혁명위원회는 지난 3월 8일 혁신성장 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만개 보급 추진을 목표로 한 '스마트공장 확산 및 고도화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가 양적 보급 확산에 주력하면서 상대적으로 질적 수준은 등한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업계는 끊임없이 제기하고 있다.

11일 어 의원 측에 따르면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은 ICT(정보통신기술) 활용 정도에 따라 4단계 수준으로 구분된다.

공장 내 생산정보를 디지털화하고, 제품의 생산이력을 관리하는 '기초 수준', 생산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분석하는 '중간 1 수준', 시스템을 통해 생산공정을 제어하는 '중간 2 수준', 그리고 맞춤형 유연생산을 가능하게 하는 지능형 공장인 '고도화 수준'으로 나뉜다.

정부가 현재까지 보급한 사업 중 '기초 수준'에 76.4%가 집중됐으며 '중간 1 수준'이 21.5%인 반면 '중간 2 수준' 2.1%에 불과했다.

이와 관련, 어 의원은 "더욱이 '고도화 수준'의 구축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질타했다.

어 의원은 "4차산업혁명에 대비한 제조업 혁신 가속화를 위해 스마트공장 보급을 확대하는 것은 바람직한 정책방향"이라며 "정부는 양적 보급 확산뿐만 아니라 스마트공장 보급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 방안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승섭 기자 cunjamsung@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투데이포스트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