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4차산업혁명] 김성수 의원, "AI 맞춤형 뉴스, 국민 10명 중 2명만 선호"

기사승인 2018.10.12  11:29:26

공유
default_news_ad2

- 10명 중 7명, "포털의 가짜뉴스 방지 노력 부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 사진=김성수 의원 공식 블로그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국민은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통한 맞춤형 뉴스'보다 '동일한 뉴스 제공'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에 따르면 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지난달 21일부터 27일까지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뉴스 서비스 관련 소비자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10명 중 2명만이 AI가 골라주는 '맞춤형 뉴스'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뉴스를 '개인 선호에 따른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것'과 '모두에게 동일한 뉴스를 제공하는 것' 중 어느 것이 낫다고 생각하는 지를 묻는 말에 응답자 59.6%는 '모두에게 동일한 뉴스 제공'을 선택했다. '개인 선호에 따른 맞춤형 제공'을 선호한다는 답변은 불과 17.7% 였으며 '둘 다 상관없다'는 응답은 22.7%였다.

반면 인터넷 기업의 뉴스 배열에 대해서는 우려가 많았다. '인터넷 기업이 직접 뉴스를 필터링하면 뉴스 배열이 편향될 수 있다'는 의견이 '매우 그렇다'(17.9%), '그렇다'(50.2%)로 68.1%로 부정적인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밖에 '그렇지 않다'(19.4%), '매우 그렇지 않다'(2.3%), '잘 모르겠다'(10.2%)가 뒤를 이었다.

또 '인터넷 기업이 뉴스를 배열하는 방법과 원칙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 66.2%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으며 '그렇다'는 응답은 23.2%에 그쳤다. 이들 기업이 뉴스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뉴스 매체와 동일한 규제를 받아야 한다'는 응답이 79.1%로 높게 나타났다.

가짜 뉴스(허위정보)를 접한 응답자도 많았다. '인터넷 기업을 통해 가짜 뉴스로 의심되는 뉴스를 접한 경험이 있다'는 의견에 43.7%가 그렇다고 답했다. 가짜 뉴스가 인터넷 기업을 통해 유통됐다면 그 책임이 언론사(제작자)에 있다는 응답은 52.3%로 가장 많았고 인터넷 기업(33.9%)이 뒤를 이었다.

인터넷 기업이 가짜 뉴스로 의심되는 언론사의 콘텐츠를 배제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문항에는 71.1%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특히 국민 10명 중 7명은 네이버·구글 등 인터넷 기업의 가짜 뉴스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짜 뉴스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이 충분하지 않다는 응답이 69.4%에 달했다.

김 의원은 "네이버·구글 등 인터넷 기업이 서비스를 개선하면서 정치적 이슈에 휘둘리기보다 이용자의 선호와 편익을 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정민 기자 jmhong04@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투데이포스트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