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사필귀정을 믿는다” 이재명, 공방 끝낼까? “신체 특징 검증 피할 수 없는 상황”

기사승인 2018.10.12  17:38:1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KBS 캡쳐)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이재명 지사가 압수수색과 김부선의 녹취 파일에 대해 입을 열었다.

12일 경찰의 신체 및 자택 압수수색을 받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입“사필귀정을 믿는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번 압수수색이 李·朴 정권 때 이미 문제가 없었던 일을 다시 들춘 것이라며 “요란하고 과도하다”라는 말과 함께 “경찰이 한 것은 핸드폰 하나 압수한 것 뿐”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전 경찰은 이재명 지사의 신체 수색을 하면서 “이는 김부선이 말한 점을 확인하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재명 지사의 핸드폰을 압수해 갔다.

한편 이날 ‘헤럴드경제’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측근들에게 “신체 특징을 검증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라고 말하며 김부선과 공지영의 녹취 파일에 대해 이야기 했다고 알려졌다.

그러면서 보도는 이재명 지사 측근의 말을 인용해 “이 지사가 녹취된 신체를 조롱하는 대화를 들으며 대단히 치욕스럽고 극한의 인격모독을 느꼈다더라”라고 전했다.

또한 검증은 공인된 의료기관에서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