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김소희 상습폭행, 악랄했던 구타… 그래도 문제없다?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1.16  17:4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김소희 상습폭행(사진=SBS 캡처)

김소희 상습폭행은 심각한 수준의 구타였다
김소희 상습폭행 전력 아무 문제없다는 대한체육회 측 주장
상습폭행 가해자였던 김소희에 피해자 보호 맡겼다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과거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를 맡았던 김소희가 상습 폭행으로 코치직을 그만뒀지만 버젓이 여성 체육위원회 위원으로 체육계에 몸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회적 비난이 크다.

1994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김 전 코치는 지난 2004년 그의 상습 폭행을 폭로한 선수들의 선수촌 이탈 사건 직후 코치직을 사퇴했다.

당시 김소희 전 코치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해 왔던 선수들은 “스케이트 날 집으로 목덜미를 잡고 계속 때렸다”, “아이스하키 채에 맞아 온몸에 멍이 들기 일쑤였다”라는 진술을 했다.

어떤 선수는 “체벌을 당하던 선수가 쓰러져도 계속 때렸다”라고 말해 충격을 주었던 바 있다.

그러나 김소희 전 코치는 지난 2017년 대한체육회 여성 체육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돼 현재 체육계의 임원으로 일하고 있다. 김소희 전 코치가 소속된 여성 체육위원회의 임무는 여성 체육인의 권익 보호와 증진. 폭행 가해자에게 피해자 보호를 맡기는 격이다.

하지만 이에 대한 대한체육회 측의 반응은 대중을 이해시키지 못하고 있다. 대한체육회 측은 “오래된 사안이며, 폭행사건 이후 활동 내역이 위원직에 적합하다 판단했다”며 김 전 코치의 폭행 전력은 문제될 것이 없다고 전했다.

또한 빙상연맹도 김 전 코치의 징계 여부에 대해 자료가 남아있지 않아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