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4차산업혁명] 서울시 5G자율버스 6월 시범운행

기사승인 2019.01.17  15:15:06

공유
default_news_ad2
ad42

- 상암DMC 세계 첫 전용시험장 조성

   
▲ 자율협력주행 개념도. 사진=국토교통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서울 상암 DMC 지역에 5G 자율주행차가 시범 운행된다.

국토교통부가 17일 서울특별시와 협력, 6월 상암 지역에 세계 최초 5G 융합 자율주행 전용시험장을 오는 6월까지 조성하고 5G 자율주행버스를 시범 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용시험장에는 자율주행지원을 위한 노변센서, 차량·차량(V2V), 차량·도로(V2I) 차량·사람(V2P) 등이 상호 통신해 ▲급정거 등 위험상황 ▲무단횡단 보행자 ▲사고 등 돌발 상황 등을 미리 알려주는 기술, 관제시스템 등 스마트인프라(C-ITS)가 구축되며, 고정밀지도(HD), 차량정비·주차공간, 전기차 충전소 및 휴게·사무공간 등도 함께 구축·제공된다.

특히, V2X 구현을 위한 통신 중 하나인 5G 기술은 LTE에 비해 20배 이상 빠른 초고속, 초저지연(0·01초)의 장점이 있어 자율주행 시험을 안정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전용시험장은 자율주행 실증에 필요한 모든 장비와 편의시설을 24시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운영된다.

아울러, 미래 교통기술을 시연하고 교통 청사진을 공유하기 위해 ‘자율주행 페스티벌’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우선, ‘대중교통 올인원(All-in-One) 통신단말기’를 버스에 장착하고, ‘20년까지 중앙버스전용차로 운영도로를 중심으로 총 121.4km 구간에 스마트인프라(통신기지국, 노변센서 등)를 구축한다.

단말기·스마트인프라는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버스운전자에게 위험정보를 제공하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승차와 동시에 탑승한 노선번호와 차량번호가 승객의 스마트폰으로 안내되고, 스마트폰으로 내릴 정류소만 선택하면 버스운전자에게 자동 전달되는 편의 서비스도 제공된다.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기술과 이재평 과장은 “앞으로도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통신, 정밀지도 등 스마트인프라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여, 도심에서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