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김동성, 까도 까도 계속 나오는 女문제…사건 내막부터 여교사 정체까지 '막장드라마' 급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1.18  12: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사진=MBC 방송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상간녀문제로 화두에 올랐다. 이번 상대는 어머니 살인청부를 시도한 여성으로 밝혀져 더욱 경악케했다.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얼마전 어머니를 살인청부하려다 덜미가 잡힌 여교사에 대한 추가보도가 방송되면서 김동성이 언급돼 충격을 안겼다. 이 여성은 어머니를 살인해달라고 심부름센터에 6천500만원을 주고 요구한 것이 발각됐다. 이런 사실은 불륜을 의심한 남편이 메일을 몰래 조사하서 들킨 것. 여기서 더욱 충격적인 적은 이 여성의 불륜남이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라고 언급된 것.

해당 보도에서 두 사람은 작년 4월경 첫만남을 가진 것으로 추정되며, 지난해 말에는 해외로 밀월여행까지 떠난 사이로 알려졌다. 또 여교사는 김동성이 좋아한다고 말만 하면 선물을 거침없이 사주면서 수억대를 쓴 것이 드러났다. 

더욱이 지난해 말은 김동성의 전 부인이 김동성의 상간녀 A씨를 상대로 위자료 청구소송을 제기한 시점이기도 해 공분을 사고 있다. 당시 김동성의 전부인은 소송없이 이혼했으나, 상간녀A씨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는 스포츠조선 보도가 나왔다. 또 부부의 측근은 "결혼 후 김동성의 여성문제가 잦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소송을 당한 상간녀A씨가 여교사와 동일인물인지 여부는 아직 드러난 것이 없어 귀추가 주목된다.

물론 김동성은 살인청부와는 무관하나 상간녀문제가 되풀이 되면서 연이어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앞서 김동성은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와도 외도문제가 문제가 된 적 있다. 당시 장시호는 관계를 인정했으나, 김동성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차를 보였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