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기습 웨딩한 조수애의 과속 스캔들… 이들 가족의 특별한 나이차 13살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1.18  15:3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사진=조수애 SNS)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박서원과 결혼한 지 한 달 만에 조수애가 임신 21주차인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이들 가족의 나이차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18일 매체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지난달 두산 그룹 회장 장남 박서원 대표와 결혼한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임신 21주차라고 보도했다.

서울 중앙대 병원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임신 2임신 상태에서 병원에 입원 중이다.

갑작스런 결혼 발표로 세간을 놀라게 했던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13살 연상인 박서원 두산 매거진 대표와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기습 웨딩으로 혼전임신설이 돌기도 했으나 당사자 측에서는 “확인불가”라는 말로 선을 그었었다.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박서원 대표와의 결혼으로 현재 여중생 딸을 두고 있다. 박서원과 그의 전처 사이에 태어난 딸은 2006년생으로 조수애가 출산을 하게 되면 둘째와 13살 차이가 난다. 이는 조수애와 남편 박서원 대표의 나이차와 같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