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윤영일 의원, 전통시장·소상공인 전기료 인하 3법 대표발의

기사승인 2019.01.31  14:49:18

공유
default_news_ad2
ad42

- 노후화된 전기설비 교체비용, 전력산업기반기금에서 지원

   
▲ 국회 교통위원회 윤영일 의원(민주평화당, 해남ㆍ완도ㆍ진도)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부담하는 전기료를 인하하는 입법이 추진된다.

국회 교통위원회 윤영일 의원(민주평화당, 해남ㆍ완도ㆍ진도)은 “전통시장 상인과 소상공인들에 대한 전기료 부담을 줄이는 내용의 전기사업법,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등 3건의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31일 밝혔다.

전기사업법 개정안은 전통시장의 노후화된 전기설비 및 저압설비를 고압설비로 교체하는데 드는 비용을 전력산업기반기금에서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전기설비 교체비용은 자부담·고비용인데 전통시장은 노후화된 전기설비로 인해 화재에 취약하다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법 개정안에 따라 전통시장의 전기설비를 고압설비로 교체할 경우 화재예방뿐만 아니라 전기요금의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중소기업에게만 해당됐던 전기료 부담금 면제를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사업장까지 확대하도록 하는 등의 내용이다.

윤 의원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정책 수요조사에서 ‘전기료 할인’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상가임대료 안정’과 함께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3건의 전기료 인하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들의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형수 기자 shs52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