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심석희가 남긴 메모로 혐의 부인 더 이상 불가능하다… 4년간 7곳에서의 치욕 기록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2.07  08: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사진=JTBC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조재범 전 코치가 더 이상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했다는 혐의에 대해 부인하는 것은 무리일 것으로 보여졌다.

6일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선수 성폭행 혐의와 관련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그의 죄를 입증할 수 있을 정도로 구체적이고 일관성 있는 메모를 입수한 이유에서다.

심석희 선수의 2차 피해를 우려해 경찰이 수집한 증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그 증거들은 심석희 선수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 12월 까지 약 4년간 태능선수촌 등 7곳에서 조재범 전 코치에게서 당한 성유린 현장과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기록을 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더불어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을 당한 당시 조재범 전 코치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 등도 복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 혐의로 조재범 전 코치를 추가 고소한 것에 대해 조재범 전 코치와 그의 가족들은 “조재범 전 코치는 사건 진위를 떠나 심 선수에 비해 약자다”라며 “여론을 배제한 중립적인 재판을 해달라”라고 억울함을 호소해 왔다.

심석희 선수 성폭행 혐의를 부인해 왔던 조재범 전 코치의 주장이 경찰의 결정적 증거 입수로 인해 어떻게 변할 것인지 대중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