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윤한덕 센터장 “내가 돕지 않으면 누구도 돕지 않는다”, 아무도 없는 연휴 지키다 변고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2.08  08: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윤한덕 센터장 사망(사진=KBS1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윤한덕 센터장이 설 연휴 병원을 지키다 돌연사해 안타까움이 크다.

중앙응급의료원 윤한덕 센터장이 지난 4일 병원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돼 애도가 이어졌다.

설 연휴가 시작됐던 1일 윤한덕 센터장은 마지막으로 목격된 채 이후 3일 동안 가족들과 연락이 끊겼고 귀성을 약속했던 그를 찾아 그의 아내가 병원으로 찾아와 사망한 사실을 알게 됐다.

평소 대스럽지 않게 야근을 해왔던 윤한덕 센터장의 사무실은 경비원들에 의해 며칠 동안 불이 켜져 있었던 것이 목격됐지만 모두들 윤한덕 센터장이 야근을 하고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들어가 보지 않았다.

누구보다도 응급의료에 대한 강한 사명감과 책임의식으로 불철주야 환자를 보는 데만 전념했던 윤한덕 센터장. 그의 페이스북에는 “당신이 남을 돕지 않으면 누구도 당신을 돕지 않게 됩니다”라며 “쓰러진 사람을 보면 적극적으로 도우십시오”라는 글만 덩그러니 남아 있을 뿐이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