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버닝썬 홍보문 논란, 무슨 자신감인가? 대마초 팔다 걸린 전 직원에 벌금형 처분 전례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2.11  14:5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안전하니 마음 놓고 오라는 버닝썬 이문호 대표의 SNS 홍보문에 대중의 비난이 폭주했다. 최근 폭력 사건과 성폭행 동영상으로 사회적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버닝썬에서 대마초를 피우거나 판매하다 적발된 이들이 존재하는 것으로 드러난 이유에서다.   

지난 7일 아시아경제는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버닝썬 홍보문 내용과는 모순되게 최근 유포된 성폭행 동영상 속 장소가 버닝썬임을 시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버닝썬 전 직원이 대마초를 팔다가 적발됐고 버닝썬 고객들이 대마초를 흡입하다 발각된 사실이 확인돼 버닝썬을 둘러싼 논란들이 증폭됐다. 

경향신문은 서울 강남에 있는 클럽 ‘버닝썬’에서 손님들이 대마초를 피우다가 처벌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곳에서 근무하던 직원도 대마초를 판매하다 적발돼 사법 처분을 받았다고 1일 보도했다.

덧붙여 보도는 입수한 판결문을 인용해 지난해 7월 서울중앙지법 형사 31부(김연학 부장판사)가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9) 씨에게 징역 2년6개월에 집행 유예를 선고했다고 전했다. A 씨는 지난해 5월 버닝썬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버닝썬 직원이었던 B 씨 역시 2016년 대마초를 판매한 혐의로 벌금 700만 원을 선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B 씨는 같은 혐의로 2013년에는 벌금 200만 원을, 2014년에는 징역 6월을 선고받았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