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정준영, 동영상 보내며 “상가 집에서 관계했다” 자랑… 죄책감은 없었다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3.12  17:31:3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정준영 동영상(사진=SBS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정준영이 불법 동영상을 촬영 하고 유포했다는 보도에 대중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가 상가 집에서도 여성과의 성관계를 즐기는 등 엽기적인 행각으로 성욕을 채운 정황이 포착된 이유에서였다. 

11일 SBS 뉴스는 승리와 몰래카메라 영상을 공유한 연예인 중 한 명이 가수 정준영이라고 밝히며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복원해 그가 성범죄를 저지른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뉴스에 따르면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10명이 넘는 여성과의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했다. 룸살롱 종업원과 관계를 하며 여성 종업원의 신체 일부를 촬영하기도 했다. 또한 불법 촬영한 영상을 친구들에게 자랑삼아 이야기하고 급기야 동영상을 공유했다.
 
이날 뉴스에서 공개된 카톡 대화 속에서 정준영은 “상가(집)에서 관계 했어 난 쓰레기야”라고 “ㅋㅋ” 웃으며 고백했고 이에 가수 이 씨는 “즐길 수 있을 때 실컷 즐겨요”라고 그를 독려했다. 또 다른 대화에서 정준영은 “누가 누구와 성관계를 갖었다”는 말을 했고 정준영의 지인 김 씨는 동영상을 요구했다. 이에 정준영은 기다렸다는 듯이 동영상을 보냈다.
 
이 같은 대화 속에서 정준영과 그의 지인들은 아무런 죄책감도 없이 스스로를 쓰레기라고 부르며 여성과의 잠자리를 몰래 촬영한 것을 자랑했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