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4차산업혁명] 수소연료전지차 개발 어디까지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3.14  13:47:26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미래硏, 부품·공정기술 세미나
정부 관련기업 지원방안 등 고찰

   
▲ 지난해 9월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수소융복합충전소 관련 세미나 모습. 사진=미래연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이하 미래연)이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을 위한 소재·부품 개발동향과 제조 공정기술 세미나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다음 달 1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리는 세미나에서는 ▲수소연료전지차용 소재·부품 개발을 위한 양산기술과 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정부 지원방안 ▲저비용 고성능 분리막과 전해질 개발동향 및 제조 공정기술 ▲저비용 촉매 소재 개발동향 및 합성, 설계·제조 기술 등의 주제가 다뤄질 예정이다.

이어 ▲수소센서와 압력센서를 통한 시스템 제어 및 안전성 확보기술 ▲자동차용 연료전지 스택·시스템의 설계 및 해석과 제어 기술 ▲수송분야를 위한 SOFC+Battery hybrid 동력기술 ▲고온 PEMFC용 막전극접합체(MEA) 개발 및 제조 공정기술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산화-환원 반응을 통해 발생하는 화학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전기화학적 장치다. 이를 주 동력원으로 활용한 자동차가 수소연료전지차(FCEV)다.

수소연료전지차는 내연기관과 달리 배기가스가 전혀 나오지 않으며 운행 중 물만 배출하기 때문에 친환경성을 갖췄다. 연료 효율면에서도 내연기관 및 기타 친환경차보다 뛰어나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킨지에 따르면 오는 2050년 수소와 관련된 전 산업 분야에서 연간 2조5천억달러의 시장 가치와 3천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맥킨지가 지난해 발간한 '수소경제 사회구현을 위한 로드맵' 보고서를 보면 오는 2050년 수소에너지가 전체 에너지 수요량의 약 18%를 차지하고 이산화탄소가 매년 60억t 가량 감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송 분야에선 수소차가 전 차급으로 확대돼 승용차 4억대, 트럭 1천500만∼2천만대, 버스 500만대를 보급할 것으로 분석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에 올해 1천억원의 예산을 투자하기로 했다. 규제샌드박스 1호로 도심 내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용하는 등 규제개혁위원회에 올라온 수소경제 관련 규제 개선안 15개 중 13개의 규제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미래연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차는 긴 운행거리와 짧은 충전시간 등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는 반면, 비싼 차값과 충전 비용 등 가격과 인프라라는 큰 단점을 가지고 있는 것도 현실"이라며 "세미나에서는 수소연료전지차 시장의 성공적 확대를 위한 전 방위적인 사항에 대한 고찰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