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김종훈 의원 "KT 연간 이직률 14%"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4.04  15:50:40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높은 노동강도가 주원인으로

   
▲ 국회 과학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의원(민중당, 울산동구)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최근 전화, 인터넷, IPTV 등을 설치, 수리업무를 담당하는 KT서비스 소속 노동자가 전봇대 작업 중 뇌출혈로 쓰러졌다. 해당 노동자는 아현화재 직후 MBC 피디수첩에 직접 출연해 추락사고 등 KT의 열악한 작업환경을 고발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국회 과학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의원(민중당, 울산동구)이 KT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실제 회사설립 후 4년 동안 1941명이 퇴사하는 등 연간 14.3%의 높은 이직률을 보였다. 2016년에는 퇴사자가 694명으로 입사자 626명을 넘어섰고, KT서비스 남부의 경우에도 2018년 퇴사자가 199명으로 입사자 154명보다 많았다.

KT는 2016년 퇴사인력과 관련해 "KT서비스북부에서 2014년 ㈜KT 명예퇴직 인력 중 일부가 2년 계약직 수행 후 동시 계약종료 되어 일시적으로 증가됐다(116명)"고 해명했다. 또, "동종업계 평균 이직률 20% 대비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지만 추가 요청한 해당 근거자료는 의원실로 제출하지 않았다.

하지만 KT가 황창규 회장 취임 이후 비정규직 늘리기에 공을 들였다는 것을 반증하는 사례라는 지적도 나왔다. 김종훈 의원도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하자마자 8300여명을 해고하고 일부를 자회사 비정규직으로 전환한 실태를 재확인한 것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KT서비스노조가 파악한 산업안전사고 내역은 위험의 외주화를 더욱 구체적으로 지적한다. 노조 측 자료에 따르면 2017년과 2018년 2년 간 사망사고는 각각 2건, 4건으로 총 6건에 달했다. 추락사망이 3건으로 가장 많았고, 감전사와 돌연사 심지어는 고객으로부터 피살된 경우도 있었다.

김 의원은 "한해 수백명씩 퇴직과 입사를 반복하는 KT서비스 자료에도 드러나듯이 높은 노동강도의 직무는 자회사를 설립해 넘기는 등 황 회장 경영전반에 문제점들이 드러났다"며 "결국 효율을 앞세워 노동자들을 마치 기계부품처럼 바꿔가며 경영하는 것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또, "KT아현화재가 '안전과 위험의 외주화'라는 경영상의 문제임을 상임위에서 수차례 지적했지만, 3월초 또 다시 노동자가 뇌출혈로 생명까지 위협받는 등 KT현장의 위험들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며 "17일 과방위 KT청문회에서 해당 내용을 바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형수 기자 shs52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