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밴쯔, 사과문 발표에 댓글 차단 NO…악플 대처에 비교된다?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4.26  13:3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사진=밴쯔 SNS)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먹방 크리에이터 밴쯔가 최근 불거진 기소와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26일 밴쯔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기소된 이유와 함께 현재 공판의 진행상황을 설명했다. "법 조항을 꼼꼼하게 검토하지 않고 광고를 집행한 실수를 반성한다"라면서 "무지가 면피권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라며 죄송하다고 전했다. 

밴쯔는 악플의 우려가 있음에도 댓글을 차단하지 않았다. 누리꾼들은 임블리와 비교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유튜버 겸 쇼핑몰 CEO 임블리는 자신이 판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나왔다는 논란이 발생하자 SNS 댓글 차단하는가 하면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 소통을 거부하는 행동으로 논란을 더 키운 바 있다.

밴쯔의 사과와 현재 상황 설명에 대해 누리꾼들은 악플 대신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변명하지 않고 상황 설명 잘해줘서 감사하다"라는 반응이다.

앞서 밴쯔는 결혼 발표할 당시 악플에 호소한 바 있다. 그는 "모든 댓글들 다 봤다"라며 "저에게만 욕해주셔서 감사드려요"라고 전했다. 이어 "유튜버, 1인 미디어가 인정받는 직업으로 우뚝 설 날이 올거라 확신한다"라며 소신을 밝혔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