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4차산업혁명]서울시-SKT, 5G·AI로 완전자율주행 시대 앞당긴다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05.23  14:00:50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서울 시내버스·택시 1700대에 5G 기반 ADAS 장착, 안전운전 지원
ADAS로 수집한 도로교통정보, AI가 분석, 5G로 실시간 업데이트

   
▲ 서울시와 SK텔레콤은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정밀도로지도 기술 개발 및 실증 협약'을 체결했다. 서울교통정보센터(TOPIS) 상황실에서 SK텔레콤 직원이 5G 기반 HD맵의 실시간 업데이트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5G(5세대) 이동통신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를 장착한 버스와 택시 1천700대가 올 하반기부터 자율주행 시험장이 아닌 서울 시내 일반 도로를 달리게 된다.

서울시와 SK텔레콤은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정밀도로지도 기술 개발 및 실증 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시내버스·택시 1천700대에 5G ADAS를 장착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실증 사업 구간의 HD맵(고정밀 지도)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도로시설물 관리시스템과 교통안전서비스 개발 등에도 나설 계획이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사업은 5G네트워크,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V2X) 등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미래 교통시대에 필요한 핵심 인프라를 서울 시내 주요 도로에 구축하는 사업으로, SK텔레콤은 지난 1월 C-ITS 사업을 수주해 5G 인프라 구축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은 대중교통 분야에 5G 기술을 적용하는 세계 첫 도시가 될 예정이다. 해외의 경우 싱가포르가 이르면 2020년부터 시내버스 등에 자율주행 기술 등을 도입한 5G 기반 버스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양측은 우선 세종대로, 강남대로, 남산1·2호 터널, 신촌로 등 서울 주요 도로를 아우르는 C-ITS 실증구간 121.4km를 달리는 버스 1천600대와 일반 택시 100대에 5G ADAS를 설치한다. 향후 ADAS 설치 규모를 5천대로 확대해 서울 전역의 도로교통정보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5G ADAS는 차선 이탈 방지 경보, 전방 추돌 방지 기능 등을 갖춰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돕는 시스템이다. 미국연방교통안전위원회(NTBS) 분석에 따르면 ADAS를 장착한 차량은 93.7%의 사망 사고를 예방할 수 있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5G ADAS를 장착한 버스는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V2X·Vehicle to Everything)이 가능해 이전보다 효율적이고 빠른 차량 운행이 기대된다. 기존 시내버스는 GPS를 활용해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수준이었지만 5G ADAS를 장착한 버스는 차량 간 통신(V2V), 차량과 인프라 간 통신(V2I) 등 도로 위 다양한 요소들과 통신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C-ITS 전 구간에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5G 인프라 구축을 올 하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측은 1천700대의 버스와 택시가 수집한 도로교통 정보를 5G·AI(인공지능)·클라우드(가상정보저장공간)·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초정밀 네비게이션 개발 ▲도로 등 교통시설물 관리 자동화 ▲교통정보 빅데이터 분석 ▲C-ITS 고도화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우선 표지판, 도로 표시, 공사 정보, 포트홀(pot hole) 등 총 124종으로 분류된 방대한 도로교통 정보는 5G ADAS의 비전 센서(Vision Censor·주행 중인 차량 주변에 있는 사물의 크기, 형태 등 시각 정보를 수집하고 처리하는 센서)가 수집하게 된다.

수집된 정보는 AI가 분석해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HD맵에 반영된다.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 덕분에 HD맵 업데이트에 드는 비용과 시간이 대폭 절감된다. 지금까지는 HD맵 구축과 업데이트를 전용 차량으로만 진행해, 변화한 공간정보가 있더라도 즉시 업데이트가 어려웠다.

SK텔레콤과 서울시는 5G ADAS로 수집한 정보와 HD맵 등 자율주행 인프라를 관련 업계에 개방해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모은다. SK텔레콤은 관련 정보를 HD맵 기술 개발 및 고도화에 활용하고 서울시는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자율주행 관련 벤처 기업, 학계 등 필요한 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은 "커넥티드카는 막대한 데이터를 생성하는 만큼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이 가능한 5G 네트워크가 필수"라며 "SK텔레콤은 5G와 ADAS를 결합해 서울을 '5G 모빌리티 허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실시간 HD맵 업데이트 기술은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스마트 모빌리티 등 신산업의 초석"이라며 "SKT와 협력을 강화해 서울이 미래교통 시대에도 세계 도시를 선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욱신 기자 lws@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