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원흠, '복면가왕' 단독 출연 화제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9.06.10  09:48:20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노라조 새 멤버로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릴 것"

   
▲ 복면가왕에 출연한 노라조 멤버 원흠. 사진=MBC
[일간투데이 최유진 기자] 그룹 노라조 원흠이 10일 '복면가왕' 첫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노라조의 새 멤버 원흠이 '아쿠아리움'으로 출연했다.

이날 '아쿠아리움'으로 등장한 원흠은 1라운드 듀엣 대결에서 이문세의 '조조할인'을 불러 무대를 꾸몄다. 그는 사이다같이 시원한 보이스로 판정단의 마음을 열었고 후반부로 갈수록 높아지는 고음도 무리 없이 소화해냈다.

이에 유영석은 "시원한 목소리를 탄산음료라고 하지 않냐. 그런데 이 분은 꿀을 탄 사이다다"라며 "기분 좋은 날카로운 목소리를 가지고 있어 시원함과 달콤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다"고 극찬했다.

원흠의 존재감은 개인기 코너에서도 빛났다. 그는 '복면가왕'의 마스코트 이원준 성우 성대모사로 재치 있는 예능감을 발산했다.

아쉬운 표 차이로 정체를 공개하게 된 원흠은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 무대를 통해 '조조할인'과는 다른 스위트한 로커의 매력을 선사했다.

그는 "조빈 없이 방송하는 건 처음이다. 무대를 잘 마쳐서 후련하다"며 "다양한 목소리를 갖고 있는 친구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20대 아이돌로 의심받았던 원흠은 "사실 내가 40대다"라고 나이를 밝혀 충격을 안겼다.

방송 이후 원흠은 소속사를 통해 "부족한 노래에도 많은 응원 보내주신 연예인 판정한 분들과 방청객 여러분,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항상 발전하는 모습 기대해달라"며 "노라조의 새로운 멤버로 원흠이 합류했다는 거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원흠이 속한 노라조는 올여름 발매를 목표로 새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유진 기자 amy311@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