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윤수현→윤뽕, 김구라→김굴아…무엇 노린 예명인가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6.20  00:5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사진=MBC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트로트가수 윤수현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예명의 비밀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남진, 윤수현, 스윙스, 코드쿤스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수현은 "이름이 예명이다"라며 밝혔다. 본명은 윤지연이지만 데뷔할 당시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주인공 김수현의 이름을 따 '윤수현'이라 지었다는 것. 이는 중국 진출을 노린 이름이었다.

이어 트로트가수 박현빈 역시 본명은 박지웅이지만 당시 인기있던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속 주인공 현빈 이름에서 탄생한 예명이라 말했다.

또한 "원래 하고 싶은 이름은 '윤뽕'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C들은 "부를 때 '뽕씨'라고 해야 된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김국진은 "아무리 특이해도 생각을 하고 지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구라 역시 대중들이 '김구라'라는 이름에 거부감을 느끼는 것 같아 '김굴아'라고 하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통영 굴축제를 노린 맞춤형 이름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