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외질혜, 비난에 대처하는 자세…"나도 사람" 고소 대신 '이것'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6.20  01: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사진=아프리카TV)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BJ 외질혜가 성희롱 발언으로 구독자들과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19일 새벽, 외질혜는 감스트와 NS남순과의 생방송에서 자위 행위를 연상시키는 단어를 발설했다. 성적인 농담이 담긴 발언은 그를 화제의 선상에 올려놓았다.

해당 장면을 본 구독자들은 거세가 불쾌감을 표했다. 외질혜는 결국 사과 영상과 사과문을 게시해야 했다. 이렇게 사건은 일단락 되는듯 보였으나 다소 성의없는 사과문에 구독자들은 더욱 화가난 모양새다.

외질혜는 'BJ 철구 부인'으로 먼저 유명세를 치렀다. 남편의 방송에 얼굴을 종종 비췄던 그는 구독자의 반응에 힘입어 BJ를 시작했다.

성형을 솔직하게 고백한 영상으로 화제가 되며 인기 BJ로 자리잡는 듯 했다. '위키트리'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외질혜는 "산후 우울증도 있었는데 방송하면서 자존감이 많이 높아졌다"라며 "딸에게 해줄 수 있는 게 전보다 많아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자신만의 악플 대처 방법을 고백했다. "저한테 욕을 하면 저도 똑같이 욕을 한다"라며 "잘못된 방법인 줄 알지만 저도 사람인지라" "고소도 해봤지만 무서울 것 없는 사람들은 계속 악플을 단다"라고 전했다. 이어 "'욕을 먹다 보면 나아진다'라는 말에는 공감할 수 없다"며 여전히 악플에 상처받는다고 고백했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