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기자수첩]김상조, 훌륭한 요리사 되기를!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06.23  16:58:37
  • 19면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이욱신 경제산업부 기자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지난 21일 전격적인 인사개편으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취임했다. 전전임 장하성 정책실장이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소득주도성장정책이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경기 위축 논란을 낳으며 물러난 데 이어 그 후임 김수현 실장 또한 취임 1년을 채우지 못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생각보다 쉽게 반등하지 못하고 있는 경제성장률과 고용 등 각종 경제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서두르게 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상조 신임 정책실장은 교수 시절 깊이 있는 연구와 활발한 시민단체 활동을 통해 우리나라 재벌 대기업 지배구조의 문제점을 날카롭게 파고 들어 사회적으로 크게 공론화시켰다. 언론에서는 그에게 '재벌 저격수'라는 별명을 얹어줬다. 문재인 정부 3대 경제 정책인 소득주도성장·공정경제·혁신성장 중 공정경제는 그의 몫이라는 말도 있을 정도로 공정경제에 대한 소신은 익히 알려져 있다.

그가 공정위 위원장에 지명됐을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 정책실장 임명에 대해 일각에서는 최근 문 대통령이 기업인 들과 자주 만나며 '기업인 기 살리기'를 통한 경제 살리기에 나섰는데 그 기조가 반전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정책실장은 지난 21일 공정위 위원장 이임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업들이 우려할 일 없을 거다"며 "어떤 경우에는 공정위원장으로 있을 때보다 재계, 노동시장과 적극적 소통하는 길 만들 것이다"고 말하며 우려를 불식시키려고 노력했다.

또한 각종 법안 및 정책 이행에 필수적인 국회와의 협조를 위해 "요청 말씀드려서 수락하시면 언제든 여·야 가리지 않고 의원들 뵐 생각이다"고 밝힌 뒤 "원하신다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벌 대기업 최고경영진도) 누구라도 듣고 협의하고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정책의 추진에 청와대만 보이고 정부 부처가 안 보인다는 지적을 의식해서인지 "문재인 정부의 체감 성과는 홍남기 경제 부총리, 유은혜 사회 부총리를 중심으로 하는 각 부처 장관들이 추진할 일"이라며 "정책실장은 각 부처 일이 체감 성과로 이어지도록 뒤에서 지원하는 일을 하게 된다"고 정책실장으로서 자신의 위치설정을 명확히 했다.

노자(老子)는 '큰 나라를 다스리는 것은 작은 생선을 삶는 일과 같다[治大國, 若烹小鮮]'고 일갈했다. 김 정책실장이 너무 설익지도, 너무 태우지도 않는 알맞은 정책을 잘 추진하기를 기대한다.

이욱신 기자 lws@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