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기자수첩] 헬리오시티 상가, 도우씨앤디만 배부르다?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7.08  13:39:27
  • 19면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건설부동산부 송호길 기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조합장은 한 번 임명되면 '무소불위(無所不爲)' 권력을 휘두른다는 말이 있다. 조합장이 정비사업 현장의 최종결정권자인 만큼 각종 이권이 걸린 사업에서 업자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고 수억원의 뇌물을 받았다는 얘기가 심심찮게 들린다. 그러나 적발되면 검찰에 구속되는 등 처벌을 피할 수 없는 자리이기도 하다.

조합장 한 번 잘하면 '팔자 핀다'는 소문도 있지만, 조합장이 잘못하면 '패가망신'한다는 말도 있다. 즉 조합원들의 이익을 극대화하고 발 빠른 사업추진을 유도하는 등 조합원들에게 신뢰받는 성공한 조합장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기자는 서울 가락동 송파 '헬리오시티' 현장을 찾았다. 송파역 4번 출구로 올라오니 텅 빈 공실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그나마 입점한 곳은 부동산들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9000여 가구를 품고 있는 단지에 작은 마트조차 하나 없다는 것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앞서 이 상가의 일반분양은 조합 집행부가 입찰을 세 차례나 취소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입찰에 참여했던 업체 관계자들의 증언을 취합해 보면 경쟁입찰에서 감정가보다 최고가를 써낸 입찰자가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입찰을 무효로 하는가 하면 입찰방식을 책임분양제로 바꾸는 등 조합의 석연치 않은 해명에 논란만 확산시켰다는 내용이 대다수를 이룬다.

상가 입찰 방식을 책임분양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조합은 상가조합원들에게 책임분양으로 공급하면 통매각 분양보다는 저가로 공급하지만 그만큼 빠른 상가활성화가 기대돼 더 많은 이익을 안겨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현실은 조합이 분양대행사 도우씨앤디에 헐값에 상가를 넘겼고 이를 도우씨앤디가 비싸게 되팔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상가 분양가가 비싸다는 여론이 많았고 실제로 기대에 다소 못미치는 계약률을 기록했다는 평가다. 텅 빈 상가가 즐비한 가운데 일반분양분을 저가에 팔아 최대한 상가활성화 시점을 앞당기겠다는 조합의 주장은 현재로서는 묘연해 보인다.

조합은 조합원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존재하되 투명하고 공정한 일 처리가 전제돼야 한다. 성공하는 지도자는 구성원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행동을 하지만 실패하는 지도자는 주변인들에게 과도한 스트레스를 유발하고 사기 저하를 가져 안겨준다고 한다. 조합장은 조합원들의 귀를 기울이는 '현장 소통형' 리더가 돼야 한다. 그동안 조합원의 눈과 귀를 가리고 권력을 휘두르지는 않았는지 곱씹어봐야 한다.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