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⑩] "조합사무국장에 직접 뇌물 줬다"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7.11  17:18:03
  • 1면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상가조합원 '금품 전달' 폭로 파장

- "일반분양 우선협상대상자 관련 특정업체 선정 명목" 상가입찰 둘러싼 비리의혹 사실로
 - 사무국장 뇌물수수 시인…"총 2200만원중 200만원만 인정" 조합원들 즉각 직위해제 촉구

11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동 가락시영아파트 조합 사무실 출입구 앞에서 보안업체 직원 2명이 상가조합원들의 출입을 막아서고 있는 가운데 상가조합원 한 모씨가 문을 열기 위해 힘을 가하고 있다. 문 안에서는 신원미상의 한 남성이 상가조합원들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송호길 기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송파 '헬리오시티' 상가 일반분양분을 공급 중인 도우씨앤디가 적격 업체인지에 대한 법원 판단이 일주일 남은 가운데 조합 집행부와 밀접한 관계를 맺었던 한 상가조합원이 조합 사무국장에게 대가성 뇌물을 건넸다고 폭로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상가조합원 한 모씨의 '양심선언'으로 조합 집행부의 비리에 대한 물증이 처음 수면위로 떠오르면서 상가 입찰 선정 과정에서 금품 수수 등 각종 비리가 난무했을 것이라는 세간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11일 오전 복수의 헬리오시티 상가조합원들은 서울 송파구 가락동 가락시영아파트 조합 사무실에서 주영열 조합장과 면담을 갖고 "상가조합원에게 대가성 금품 수수를 받은 윤 모 사무국장을 직위 해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칭 조합 집행부와 밀접한 관계를 맺었다는 상가조합원 한 모씨는 이 자리에서 "본인은 윤 모 사무국장에게 50만원씩 두 번, 100만원 한 번에 걸쳐 200만원을 건넸다"며 윤 사무국장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앞서 윤 사무국장은 본인에게 오만원권 다발 2000만원을 받은 것은 부인하고 있다"며 "뇌물성 수수금액 총 2200만원 중 200만원만 인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 상가조합원이 이날 밝힌 폭로에 따르면 상가 일반분양분에 대한 입찰 공고가 나간 뒤 A 업체가 한씨에게 찾아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한씨는 주영열 조합장과 친분이 있는 등 상가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인물로 업계에 알려져 있다.

이후 한씨는 조합의 사업 운영을 총괄하는 윤 사무국장에게 찾아가 A 업체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달라는 명목으로 세 번에 걸쳐 200만원을 건넸다.

본지가 단독 입수한 녹취록에 따르면 윤 사무국장은 지난 6월 10일 한씨와의 전화통화에서 "한 사장한테 200만원 용돈, 50만원, 50만원하고 100만원 주셔서 제가 용돈받아서 썼습니다. 내가 그렇게(조합장에게) 말씀 드려야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금품수수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4일 대의원회에서 헬리오시티 상가의 공식 책임분양대행사로 도우씨앤디가 선정되면서 본지에 제보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한 씨는 폭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모든 것을 거두절미하고 검찰의 조사가 시작되면 명명백백하게 사실관계를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주 조합장은 윤 사무국장의 금품수수 여부를 인정하면서도 대가성 여부 등 진위 확인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주 조합장은 "윤 사무국장이 돈을 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이것이 뇌물인지는 자문 변호사에게 법률 자문해 보고 결정하겠다"며 판단을 유보했다.

이에 상가조합원들은 "윤 사무국장의 직무가 배제되면 분양이 지체되는 등 조합의 피해가 불가피함에도 불구하고 윤 사무장이 금품수수에 대해 인정한 만큼 조합장은 윤 사무국장을 즉시 직위해제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윤 사무국장은 금호건설(주택사업팀 상무보)과 한양(도시정비사업팀 상무) 등의 건설사에 20여년간 재직하며 재건축·재개발 분야에 능통한 정비사업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