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4차산업혁명] ETRI-전력硏, 전력ICT융합 기술교류 협력 '맞손'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7.16  13:54:2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4차산업혁명 핵심 AI·빅데이터 등 공동협력 발굴

   
▲ 김숙철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원장(사진 왼쪽)과 김명준 ETRI 원장이 16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ETRI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4차산업혁명을 대비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과 전력·에너지 사업 접목이 본격화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한전 전력연구원(KEPRI)과 전력 및 ICT 분야 기술교류를 위한 업무협정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력을 통해 4차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관련 실무전문가 기술 교류를 실질적으로 도모하기로 했다.

앞으로 이들 기관은 ▲전력 분야 전력통신 기술협력 ▲ICT 분야 유무선 네트워크·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인공지능 등 기술 교류 ▲전력 빅데이터 분야 신규 비즈니스 공동 협력 발굴 ▲에너지 분야 인공지능 플랫폼 및 연구·개발(R&D) 공동발굴 등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ETRI는 한전 전력연구원과 협력을 계기로 전력에너지 산업의 지능화를 담당하고 국제 표준 및 기술 선점을 추진하며 국민 생활 인프라 구축 및 안정을 도모하고 일자리 창출도 노력할 계획이다.

김명준 ETRI 원장은 "전력·에너지 산업이 국민 생활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만큼 ICT와 융합된 인공지능을 적용해 국민생활문제를 해결하고 공공서비스 역량을 강화 하겠다"고 전했다.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 원장도 "전력과 ICT가 융합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전력기술 고도화로 우리나라가 에너지 신산업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 역할을 지속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 기관은 지난 2015년부터 공동 협력을 통해 4차산업혁명 기반 기술인 에너지분야 사물인터넷 표준체계를 정립했다. 이를 기반으로 한전은 지난해 TTA 및 LwM2M 국제인증을 획득함과 동시에 전력시스템에 IoT를 접목하기 위한 인프라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