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편중된 '5G 기지국' 구축 …"같은 요금 내고 차별"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7.19  17:15:4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국내 통신사들이 5G 기지국을 수도권에 편중한 것으로 나타나 '지방홀대론'이 제기되고 있다. 이미지=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본격적인 5G 시대가 도래했지만 통신사들은 기지국 구축에 수도권 및 지방의 굵직한 광역시 쏠림 현상에 개선 의지가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지난 18일 전국 각지에 '5G클러스터' 조성 계획 기자간담회를 열고 5G시대 초밀집 네트워크·특화 서비스·특별 혜택을 제공하고 5G병원 등을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실제 한국의 5G가입자 수는 폭발적 증가세를 보이며 단 2개월만에 100만명의 가입자수를 돌파한 상태다.

그러나 실상은 아직까지 지방에 기지국 조차 설치될 수 없는 환경 이라는 것이 업계 시각이다. 수도권 지역만 5G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조건이 형성됐다는 것.

이 때문에 서울 수도권은 5G 관련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반면, 지방은 서울 및 수도권과 비교해 여전 낙후된 환경에 놓일 수밖에 없다고 우려하고 있다.

실제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광주 북구갑)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기준 전국에 설치된 5G 장치 중 60% 가량(8만8746개)이 서울·경기·인천 지역 등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난 반면 대부분의 지방은 1~6%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SKT는 SKT가 '5G클러스터' 조성 게획을 야심차게 발표했음에도 불구, 서울의 강남, 광화문 대구 동성로, 대전 둔산 등 서울과 수도권, 지방 광역시에만 집중된 모습을 보인다. 반쪽자리 5G클러스터 조성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SKT에 따르면 SKT는 상권분석을 통해 대구, 대전, 광주, 부산 등 지방에도 5G 통신망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하지만 과기정통부의 이동통신 3사 지하철 노선별 5G 기지국 구축현황을 보면 서울지하철은 총 4개의 노선에 52국의 기지국이 구축된 반면 지방은 기지국이 전무한 상태다. SKT가 야심차게 밝힌 것과 달리 실효성에 의문무호가 달리는 가장 큰 이유인 셈이다.

결국 5G 서비스의 지역편차는 ‘5G 연계 산업 발전’의 ‘지역 불균형’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미연에 방지할 대책이 시급해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방 가입자들은 서울 및 수도권 가입자들과 같은 요금을 내고도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며 "결국 이것이 확산되면 지역 불균형 현상은 불가피해지기 때문에, 지방에 기지국 수를 더욱 늘려 5G를 제공받을 수 있는 혜택의 격차를 좁혀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권희진 기자 press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