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박옥분 경기도의회 의원
"가정폭력, 여성폭력 방지 및 지원 위해 나서"

  • 한영민 기자
  • 승인 2019.08.22  14:35:50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경기지방경찰청과의 간담회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방문

   
▲ 사진 = 경기도의회
[일간투데이 한영민 기자] 박옥분 경기도의원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 수원2))이 가정폭력 피해자(위기가정) 지역 통합 관리 시스템 마련을 위해 지난 12일 경기지방경찰청 관계자와 간담회를 진행, 성공적인 운영실적을 보이고 있는 서울시 금천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20일 방문했다.

경기도는 가정폭력 범죄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지역(2018년도의 경우, 경기남부 지역에만 가정폭력 112신고는 5만 7000여 건으로 하루 평균 160여 건 신고됨)으로 피해자 보호·지원을 위한 시스템 마련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또, 경찰 모니터링과 지방자지단체와의 복지 서비스 연계가 반드시 필요하나, 경찰의 전문성, 인력 부족 등의 문제로 인한 한계에 봉착해 있는 실정이다.

이에 가정폭력 전담경찰관과 통합사례관리사 및 상담원을 통합 사례 관리팀으로 편성하여 가정폭력 피해자에 대한 모니터링·초기 상담·복지 지원·형사 상담 등의 역할을 한 장소에 함께 근무하며 실시간으로 협업하는 통합지원센터 마련이 절실히 요청됨을 간담회를 통해 확인하였다.

이후 서울시에서 시행 중인 15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중에서도 성공적인 사례로 손꼽히는 금천구 센터를 방문하여 센터 운영 후 가정폭력으로 입건되는 사건화율의 증가와, 사례 모니터링 및 센터에서의 사후관리를 통해 가정폭력 재범방지가 센터 개소 이후 16%나 감소한 운영 사례를 청취하고 경기도형 센터 설치 및 운영을 위한 열띤 면담이 이어졌다.

박 의원은 "경찰의 가정폭력 등 관련 데이터와 사법권, 자치단체의 현장실행력, 자치구의 복지 노하우 등 각 기관의 장점이 발휘되었을 때의 가정폭력의 원인을 제거하고 재범을 방지하는 등의 시너지 효과를 확인하게 되었다"며 "통합지원센터 협업의 실효성과 가능성이 있는 만큼 경기도형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의 설치와 지원을 위해 의회 차원의 관련 연구와 고민을 거듭하고 관계부서와의 협의를 통해 시책으로 풀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영민 기자 dtoday24@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