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둔촌주공조합, 분양가상한제 앞두고 조합원 피해 최소화 모색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8.25  12:31:4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일반분양 '로또아파트' 역효과 경계…조합원 이익극대화 최선"

   
▲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 '분양가 상한제'를 반대하는 내용의 플래카드가 내걸려 있다. 사진=일간투데이DB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기존 7평, 15평, 20평 등 소형 평수에 살았던 조합원들의 경우 분양가 상한제로 추가 분담금이 올라가면 새집을 포기할 수밖에 없죠."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 관계자는 25일 본지가 분양가 상한제 발표 후 조합 분위기를 묻자 "민간택지까지 분양가 상한제를 소급적용하는 것에 대해 조합원들의 걱정이 높아진 것이 사실"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정부가 오는 10일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예고한 가운데 재건축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정부가 시장을 확대해 민간택지까지 분양가를 강력하게 규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사실상 사업성 확보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조합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조합원 분담금 증가 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

조합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정비사업장 내 석명해체필증을 받은 구간부터 석면 해체 및 철거를 진행하고 있으며 공정률은 현재 60% 수준이다. 조합은 오는 10월까지 아파트와 상가 등 모든 건축물 철거를 완료할 계획이다.

조합은 올해 6월 초부터 조합원 분양신청변경업무를 약 한 달간 진행해 7월 초 조합원 희망분양신청을 완료했다.

당초 조합은 다음 달 조합원 부담금 확정을 위한 관리처분변경총회를 개최하고 10월 조합원 동호수 추첨(전산추첨 우선), 11월 일반분양을 할 계획이었으나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10월 시행 예정 발표로 인해 내부에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20∼30년 오래 거주하면서 새 고급 아파트가 조성되기를 기다려온 조합원들과는 전혀 상관없는 현금 부자들이 일반분양 받아 '로또아파트'에 당첨되는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정부 방침을 신중하게 지켜보며 조합원들의 이익 극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 '개발이익 강탈해서 로또분양 웬말이냐?'라고 적힌 플래카드가 내걸려 있다. 사진=일간투데이DB


한편 둔촌주공 재건축은 전체 건립가구 1만2032가구 중 일반분양 물량이 4천700가구에 달해 '국내 단일지역 최대 재건축사업'으로 평가받는다.

단지 내에 중앙도서관과 3개의 작은 도서관, 스카이라운지, 게스트하우스, 수영장, 실내골프연습장 등 최대규모의 부대복리시설(편의시설) 구축, 10㎞가 넘는 산책로(국내 아파트 단지 내 최대 길이), 공원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단지는 9호선 둔촌오륜역과 보훈병원역, 5호선 둔촌동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더블역세권이며 인근 한산초, 한산중, 오륜중, 보성고, 둔촌고, 창덕여고, 서울체육고가 도보권으로 향후 교통망과 학교 접근성이 뛰어난 입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권희진 기자 press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