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마치 잘못한 일처럼" 느꼈던 女 선수 임오경의 고백, 우.생.순 배우 보며 반성하기도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9.18  00:5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사진=JTBC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임오경 전 핸드볼선수가 '불타는 청춘'에서 근황을 전했다. 

1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임오경 전 핸드볼선수가 등장했다. 그는 최근 감독직을 내려놓고 대학 강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화 '2008년 개봉한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의 실제 주인공이기도 한 임오경은 JTBC '방구석 1열'에 출연해 배우들을 보고 반성했다며 털어놓았다. 임오경은 "배우들에게 핸드볼 지도도 해줬다. 근데 그걸 보고 초심을 생각하게 됐다"라며 "너무 열심히 하더라. 일부러 근육을 늘려오고 10kg을 증량해오더라"라며 "열정을 다하는 배우들을 보면서 내 예전의 모습을 돌아보게 됐다"고 고백했다.

또한 해당 방송에서 여성 선수로서의 고충도 전해 화제가 됐다. "과거 남자 고등부랑 경기를 했는데 생리 기간이었다"라며 "땀을 흘리는데 빨간 물이 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마치 잘못한 일처럼 죄송하다고 하고 경기 도중 처리하고 왔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