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염따 후드티, 760만원 리세일 '과열 양상' 예고..1장 가격이?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10.05  13:3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사진= 염따 후드티 리세일 판매글 커뮤니티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온라인에 올라온 염따 후드티 눈물의 급처(급처분) 리세일 판매 가격이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과열 양상을 보이는 염따 티셔츠 열풍이 후드티 1장을 760만 원에 리세일(resale)하는 괴현상을 몰고 왔다. 

원래 염따 티셔츠 3만5천 원, 모자가 있는 긴팔의 염따 후드티는 6만5천 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그런데 국내 최대 중고거래 커뮤니티에 염따 후드티 1장 판매가를 760만 원에 올려놓은 글이 올라와 충격을 안겼다. 

염따 후드티 판매글을 보면 "구하려고 해도 못 구하는 티셔츠다. 입으면 바로 인싸(인사이더)"라는 표현으로 네티즌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열풍의 시작은 염따의 개인적인 이유였다. 동료 래퍼의 고급 자동차를 망가뜨려서 보상하려고 티셔츠를 만들었다. 

하지만 염따의 의도와 달리 티셔츠는 자동차 파손금을 훌쩍 넘는 판매고를 기록하고 과열 양상까지 보였다. 결국 5일 판매 중지 선언글을 염따가 올렸다. 

이영두 기자 duden0730@gmail.com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