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7

KT, 현대모비스와 5G 자율주행 협력 본격화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10.22  15:46:59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ad42

- 현대 서산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카 기술시연
5G C-V2X, 5G 위치측위, 주행 데이터 실시간 전송 기술 등 구현

   
▲ KT는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 카 기술 교류 시연회'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기업 주행시험장 중 처음으로 5G가 구축된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자율주행 시험차 3대가 나란히 주행했다. 맨 앞에 가던 차가 갑자기 튀어나온 자전거를 발견하고 급정거하자 두번째, 세번째 차량은 회피주행을 해 추돌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뒤따르던 차량들은 앞의 상황을 육안으로 보지 못하지만 센서와 5G 네트워크를 통해 전방의 상황을 전달받고 미리 차선을 변경해 사고를 피할 수 있었다.

KT는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 카 기술 교류 시연회'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행사는 지난해부터 5G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양사가 1차 협력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개발기술을 시연하고 협력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공개된 1차 개발 완성 과제는 크게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차량 사물간 통신(C-V2X) 기술 개발 과제로, 시스템이 완전히 주도권을 가지는 완전자율주행 시대에 안전성 확보를 위한 필수기술들이다.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들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C-V2X 기술은 이동통신을 이용해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보행자 등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이번 교류회에선 ▲보행자 무단횡단정보 수신을 통한 자율주행차량 정차(V2P) ▲선선행차량급정거시 차선변경(V2V) ▲도로표지판 인식을 통한 실시간 맵 업데이트 ▲자율주행차량내 센서 데이타 전송(V2I)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등 1차 과제를 기반으로 한 5G 커넥티드카 기술이 시연됐다.

KT는 안정적 V2X 자율주행 시연을 위해 5G 기반 보행자용 정보공유 시스템을 개발하고 5G 단말과 기지국과의 통신 서비스 품질(QoS) 최적화 기술, 정보보안을 위한 기업전용망 기술 등을 적용했다.

특히 이날 시연했던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에는 KT의 5G 기반 초저지연 미디어 스트리밍 기술을 접목했다. 전방차량의 위급상황 영상을 차량간 통신(V2V) 메시지와 함께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인데 고속주행 중 5G 기지국과의 통신시 지연시간과 전송속도를 상황에 따라 최적화 하는 통신기술을 함께 적용해 자율주행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다.

양사는 이처럼 1차 과제 성공으로 자율주행의 핵심적인 기술들을 단말, 네트워크, 응용서버를 포함한 '엔드 투 엔드'(End-to-End) 서비스 레벨까지 구현했다. 양사 협력을 통해 더 안전한 5G 자율주행에 한발 더 다가선 것이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연구소장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통신 기술을 갖춘 KT와의 시너지를 통해 짧은 시간 내 완성도 높은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커넥티드카 기술의 신뢰성을 높이고 사고위험 없는 안전한 미래차 시대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식 KT 기업고객본부장은 "연구개발 파트너로서 이번 기술 개발을 함께 진행하면서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센서와 제어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자율주행차 내 컨텐츠 제공 등 협업 분야를 커넥티드카 생태계 전반으로 확대해 다가올 미래차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욱신 기자 lws@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커넥티드잇템

1 2 3
item88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