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LG유플러스 고객, 데이터 없어도 '카카오내비' 쓴다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11.12  13:05:2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LG유플러스-카카오모빌리티, 'U+카카오내비' 선보여
24시간 차량 흐름 분석, 1분 단위 빠르고 정확한 길안내 제공

   
▲ LG유플러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 'U+카카오내비'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문현일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 2담당(왼쪽)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 전무가 U+카카오내비 출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LG유플러스 고객들도 데이터 걱정 없이 '카카오내비'를 쓸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 'U+카카오내비'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9월 양사가 체결한 '5G 기반 미래 스마트 교통 분야 서비스' 협력 업무협약(MOU) 이후 내놓은 첫번째 서비스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와 LG유플러스 알뜰폰(MVNO)을 쓰는 4세대 롱텀에볼루션(LTE) 및 5세대 이동통신(5G) 고객들은 앞으로 U+카카오내비 이용시 제로레이팅을 적용 받게 된다. 약 1400만명의 고객이 모바일 데이터 이용료를 부담할 필요없이 언제든지 내비게이션 서비스 사용이 가능해진다.

이번 제휴를 통해 LG유플러스는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 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에 원내비를 이용하고 있던 고객은 업데이트만으로도 앱이 전환되며 구글플레이 또는 원스토어에서 U+카카오내비를 다운로드해 이용할 수 있다. 최초 로그인 시 원내비에서 사용하던 즐겨찾기, 최근 목적지는 간단한 매뉴얼을 통해 손쉽게 이관할 수 있다.

U+카카오내비의 가장 큰 특징은 카카오T 플랫폼을 이용하는 일반 이용자, 택시기사, 대리기사를 통해 구축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1분 단위의 빠르고 정확한 길안내'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또 머신러닝(기계학습) 기술을 적용해 보다 정확한 예상 소요 시간을 알려주고 미래 운행 정보 기능을 탑재해 최대 1년까지 미래 특정 시점의 교통 정보도 제공한다.

아울러 차량으로 이동하는 고객이 이용하는 서비스임을 감안해 주차장 검색기능으로 편리성을 높였다. 모바일로 실시간 이용 가능한 주차장을 검색하고 예약과 결제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다.

음성인식으로 전방을 주시하며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아이(i)가 접목돼 "헤이 카카오"를 부르면 음성인식이 작동되며 원하는 명령어를 말하면 된다. 기존에 휴대폰을 직접 조작해야만 했던 목적지 변경, 음악듣기, 포털 검색, 날씨정보 검색 등을 음성만으로 모두 해결이 가능하다.

LG 유플러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U+카카오내비 출시를 기념해 이용 고객 중 매일 100명을 추첨해 총 3000명에게 주유권 및 스타벅스 상품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다음달 5일까지 진행한다.

문현일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 2담당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의 첫걸음을 내딛게 돼 기쁘다"며 "향후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협력 사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욱신 기자 lws@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