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여의도 머니톡톡] 코리아에셋투자증권, 12년만의 증권사 상장

  • 장석진 기자
  • 승인 2019.11.18  15:46:43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고배당 정책의 IB특화 증권사로 관심 증가

   
▲ 20일 코스닥에 입성하는 코리아에셋투자증권 기동호 사장(제공=코리아에셋투자증권)

[일간투데이 장석진 기자] 기관 수요예측과 일반투자자 공모에서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20일 코스닥에 입성하는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이하 코리아에셋)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2013년 주인이 바뀌면서 리테일 사업부문을 과감히 줄이고 중소기업 특화증권사를 표방하며 IB사업에 집중한 결과 증시에 화려한 데뷔를 앞두고 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와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리아에셋은 코스닥시장 입성을 앞두고 흥행 대박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미 지난 4일과 5일 양일간에 걸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경쟁률 945.66대 1에 밴드 상단인 1만원을 공모가로 확정해 일찌감치 흥행 전조를 보였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11일과 12일에 진행된 일반투자자 청약에서도 경쟁률 231대 1을 기록하며 청약증거금 3708억원이 몰렸다.

코스닥 입성으로 코리아에셋이 확보하는 자금은 160억원이다. 지난 2016년부터 중소기업 특화 증권사를 표방해온 만큼 코리아에셋은 이번에 확보된 자금으로 신기술사업투자조합, 벤처투자조합 등을 설정해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와 자금지원을 통해 기업금융(IB) 지원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한 증권사 PB는 “투자자입장에서 신규 공모 회사의 투자매력도는 회사의 성장성과 주주에 대한 배당정책으로 가늠할 수 있다”며 “2013년 인수 초기부터 단기에 수익력을 확보할 수 있는 채권과 IB부문에 집중해 경쟁력을 확인시킨 것은 물론 중기특화에 힘써 방향성을 확실히 설정한 부분, 그리고 지난 2년간 21%에 달하는 고배당 정책을 시현한 것이 투자자에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코리아에셋 이전에 상장된 마지막 증권사는 2007년 이베스트증권으로 이번 상장은 그후 무려 12년만이다. 아직 시장에 상장을 대기하고 있는 증권사가 있음에도 그만큼 증권주에 대한 공모 자신감이 떨어져 있었다. 수익성에 대한 확실한 비전제시가 어려웠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당초 코리아RB증권이라는 이름으로 2000년에 설립된 코리아에셋은 사모펀드로 주인이 바뀌며 지금의 기동호 대표 체제로 전환됐다. 현 경영진은 중소형 증권사가 단기 승부를 볼수 있는 채권과 IB에서 수익의 대부분을 거두면서 동시에 중소기업특화증권사, 벤처금융 강자로서의 입지를 다져왔다. IB는 자본금이 클수록 유리하게 때문에 대형사들과의 직접 경쟁을 피해 부동산이나 신재생에너지 같은 시대의 흐름을 읽는 대체투자(AI)에 집중한 것이 주효했다. 자본금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사업의 진행 과정에서 필요한 M&A에도 적극 발을 담근다는 것이 이 회사의 전략이다.

현재 종합적인 사업구조를 가진 주요 증권사 역시 수익의 절반 가까이를 IB에서 내고 있는 현실도 코리아에셋의 상장 분위기에 긍정적이다. 이날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주요 증권사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가 전체 영업이익 5753억원 중 41% 가량인 2498억원을 IB에서 벌었다. NH투자증권도 영업이익 5070억 중 IB부문 기여가 2099억원으로 41%에 달한다. KB증권도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2938억원을 기록한 가운데 IB부문에서 1204억원을 벌어 약속이나 한 듯이 41%를 달성했다.

과거 위탁(Brekerage)를 포함한 WM, 트레이딩,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던 IB가 약진을 하면서 IB에서 답을 내야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국면으로 전환되고 있다. 최근 주가를 올리고 있는 메리츠종금증권이나 대형사로 도약한 키움증권 등이 ‘지점스트레스’가 없이 승승장구하는 것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다만 증권사들의 IB부문 수익 강화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IB전 영역에 대한 고른 성장이 아닌 부동산이나 인프라 등 특정 영역에 대한 집중 투자로 리스크분산이 안된다는 지적이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권사들의 이익에서 IB부문의 기여도는 계속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다만 최근 증권사 IB부문의 성장을 이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의 구조상 신용공여는 미분양 리스크와 연결되는 만큼 리스크관리 필요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코리아에셋 관계자는 “상장 후 자본 확대로 핵심사업 발굴을 지속해 금융유통업이 아닌 금융제조업체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발행시장과 유통시장의 역할 중 상대적으로 인프라를 적게 필요로 하는 발행시장의 기능에 충실해 특화된 IB사업자로 승부를 걸겠다는 생각이다.


장석진 기자 peter@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