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남인순 의원, 제약사 발사르탄 구상금 납부율 21.5% 불과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11.18  16:45:3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건보공단, 69개 제약사 20.3억원 부과 중 26개 제약사 4.4억원 징수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구병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건강보험공단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구병)에 제출한 ‘발사르탄 관련 구상금 고지결정 및 징수현황’ 자료에 따르면, 발사르탄 사태와 관련해 69개 제약사에 건강보험 추가 지출손실금 20억2900만원의 구상금 납부를 고지했다. 하지만 26개 제약사에서 4억3600만원의 구상금 납부에 그쳐, 징수율이 21.5%로 저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남 의원은 “건강보험공단은 지난해 발사르탄 성분 원료의약품에서 발암물질인 NDMA이라는 불순물이 확인돼 판매 중지되면서, 문제 의약품 교환 조치에 따라 공단이 부담하지 않아도 될 부담금으로, 진찰료 10만9967명, 9억6400만원과 조제료 13만3947명, 10억6600만원 등 총 24만3914명 20억3000만원을 추가 지출한 것과 관련 9월 25일자로 69개 제약사를 상대로 구상금을 청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건강보험공단은 1차 구상금 납부기한인 10월 10일까지 징수율이 4.8% 수준으로 저조하자, 10월 31일까지 2차 납부를 독려했지만 납부한 제약사는 37.7%인 26개 제약사에 불과하고 징수율은 21.5%에 그쳤다”고 밝혔다.

건강보험공단은 “외부 법률자문 검토결과 제조사의 제조물 안전성 결함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므로 ‘제조물책임법의 제조물 결함 사유’로 손해배상 청구가 가능한 것으로 검토했다”면서 “미납 제약사 43개사를 상대로 15억9300만원 규모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 제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형수 기자 shs5280@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