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사설] 국민과의 대화는 많을수록 국론을 모을 수 있다

  • 최종걸 주필
  • 승인 2019.11.20  11:15:59
  • 19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대한민국 앞에는 수많은 과제들이 있다. 당장 몇일후면(23일 0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 시한이다. 또 미국은 본토 한국담당외에 주한 미국대사까지 동원해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5배나 내라는 청구서를 들고 전방위로 압박을 가하고 있다. 국회는 4대 개혁법안을 놓고 여야간 한치 양보도 없는 수 싸움에 골몰하고 있다.

민생과 한반도를 둘러싼 국익에서는 물러설 수 없는 현 정부가 직면하고 있는 과제들이다. 이러한 때 문재인 대통령은 2시간 가까이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현재 우리나라가 안고 있는 현안들에 대한 국민의 질의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직전 여야 정당 대표들과 청와대 회동에 이어 이번에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 대화’라는 주제로 300여명의 패널들이 묻고, 대통령이 답을 하는 자리였다.

국민들은 1만6034장이나 되는 질문을 준비했다고 한다. 아마도 질문은 이보다도 더 많았을 수도 있을 것이다. 제한된 시간에 다 답을 할 수 없는 한계도 있었겠지만 국민과의 대화는 국론을 모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기회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당장 미국과 일본이 궁금해하는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질문에 "지소미아 종료 문제는 일본이 원인을 제공한 것"이라고 대통령은 분명하게 답했다. 이어 "일본이 수출통제를 하면서 한국을 안보상으로 신뢰할 수가 없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었다"며 "안보상으로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군사정보는 공유하자고 한다면 모순되는 태도이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일본이 기존 입장을 철회하지 않는 한 우리 정부도 입장을 철회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전후로 둘러싼 이른바 '조국 사태'로 국민 갈등과 분열이 벌어진 것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사과하면서도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신뢰를 표시한 점은 검찰 스스로의 개혁과 혁신을 바라는 마지막 신뢰 표시로 보였다.

이어지는 3차 북미회담 기대감에 대해 북미대화 촉진자 역할에 변함없는 노력을 다하겠다는 뜻과 함께, 서민들이 느끼는 집값 폭등에 따른 박탈감 질의에 대해서는 경기부양책에 선을 그으며 '강력한 처방'을 내놓겠다는 것을 시사했다.

3년년전 ‘이게 나라냐?’라고 외친 촛불이 횃불이 돼 선택한 정권인 만큼 국민들은 여전히 우리사회 곳곳에 남아 있는 반칙과 특권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가 많다는 것을 이번 ‘국민이 묻는다’에서 여지없이 쏟아냈다.

‘나라다운 나라 공정한 대한민국’을 표방한 정권인 만큼 국민은 그 답을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이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은 ‘나라다운 나라 공정한 대한민국’에 대한 다짐을 거듭 약속했다. 또 조금 부족했다는 점도 인정했다. 경제, 외교·안보 정책 등에 대해 야당으로부터 듣보 보도 못한 야유와 불만에다 국민들의 갈증이 타던 터에 허심탄회한 소회와 임기 후반에 대한 소신을 밝힌 점은 의미있는 대화였다.

국민과의 대화는 힘들고 지칠 때 항상 소통을 통해 함께 해야한다. 정체된 소통은 민심을 포용하기에는 단절의 한계가 있는 만큼 거침없는 민심의 뜻을 대통령이 직접 체험하고 공감하는 국민과의 대화를 환영하는 이유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우리가 옳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고 같은 방향으로 계속 노력해 나간다면 반드시 우리가 원하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는 확실한 믿음과 희망을 드릴 수 있다"며 "임기가 절반 지났을 수도 있고 절반 남았을 수도 있다. 저는 임기가 절반 남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아 있는 만큼 국민과 함께 소통한다는 의미에서 대통령과의 대화 자리는 자주 만들어 져야 한다.

최종걸 주필 jgchoi6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