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SKT, 스마트공법 적용 도로 실증 완료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11.21  16:37:59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드론으로 측량, AR로 설계·시공 모니터링
"생산성 30% ↑…공사 기간·비용 25% ↓"

   
▲ SK텔레콤이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트림블, 현대건설기계, SK건설 등과 함께 SOC 실증연구센터에서 ICT를 활용한 도로공사 실증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엔지니어들이 SOC실증연구센터에서 스마트 건설 방식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드론으로 측량하고 증강현실(AR)기술을 활용해 설계·시공과정을 모니터링하는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공법 적용 도로가 선보였다. 건설 기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할 것이라는 기대다.

SK텔레콤은 한국건술기술연구원, 측량 전문기업 '트림블', 현대건설기계, SK건설 등과 사회간접자본(SOC) 실증연구센터에서 ICT를 활용한 도로공사 실증을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실증사업은 실제 길이 260m, 폭 20m에 해당하는 상·하행선 도로공사를 기존 전통방식과 스마트 건설방식으로 시공해 공법의 효율성을 비교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ICT 솔루션을 적용한 스마트건설 공법을 썼을 때 생산성이 30% 높아지고 공사 기간 및 비용은 25% 절감됐다.

이들 기업·기관은 측량 단계에서 근적외선을 이용한 초정밀 '라이다 드론'을 이용했다. 기존에는 전문가들이 위성위치표시(GPS) 측량 장비와 깃발 등 재래식 측량 장비를 이용해 방위각과 거리를 일일이 조사해야 했지만 라이다 드론은 상공에서 레이저 광선을 쏘면 반사파로 지형의 생김새를 찍어 기록한다.

설계 단계에서는 2D 캐드(CAD) 도면 대신 3차원 설계 방식인 건설정보모델링(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시공 단계에서는 실시간 영상관제 솔루션 'T 라이브 캐스터', 경사센서, GPS 안테나와 수신박스 등을 현대건설기계 중장비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기능공은 경사센서와 GPS가 장착된 굴삭기로 땅을 파면서 땅의 넓이, 깊이, 기울기 각도 등을 정확히 알 수 있다. 1.5cm 오차범위 안에서 정밀 작업이 가능한 수준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공사지휘관은 관제센터에서 중장비 조정석 뒤에 부착된 T 라이브 캐스터를 통해 작업 현장을 고화질로 확인할 수 있다. 건설현장에서는 스마트폰으로 3D 설계도와 시공정보를 증강현실로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4개 기업·기관과 함께 5세대 이동통신(5G)으로 스마트건설 기술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최판철 SK텔레콤 기업사업본부장은 "이번 실증 결과가 스마트건설 대중화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5G와 AR·VR, 인공지능(AI) 등 ICT 솔루션을 결합해 터널, 교량, 스마트 조선소까지 5G 기업간 거래(B2B) 영역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욱신 기자 lws@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