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행간 읽지 못한 이재황, "나는 괜찮아"…유다솜 인내심 한계 보일까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11.22  02:5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문장과 문장 사이에는 행간이 있다. 글에 숨어있는 뜻을 읽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다. 대화에도 표면적인 의미 외에 숨은 뜻이 있다. 이재황이 숨은 뜻을 파악하지 못하면서 유다솜과 갈등을 빚은 모양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선 이재황과 유다솜의 다툼이 그려졌다.

이날 유다솜은 먼저 서운함을 밝혔다. 그는 "오빠의 직업이 배우다보니까 스킨십이 있는 작품도 할 수 있을텐데 아무리 연기여도 질투가 날 것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재황은 "그런 생각이 들 수 있다. 나야 일이니깐 괜찮다고 생각한다"며 유다솜의 의도와 무관한 답변을 전했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패널들은 "질투하는 건지 모르나"라며 탄식했다.

유다솜의 인내심도 한계에 다다른 듯 돌직구를 날렸다. 그는 "오빠는 스스로 하고 싶은 일에는 적극적인데 나한테는 안 그런다"며 "제자리걸음인 것 같다. 내게 감정이 없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유다솜은 이재황에게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온 바 있다. 그는 장기간 연애 공백기를 겪은 이재황을 이해하고 함께하려는 마음을 보인 셈이지만 이재황의 느린 반응에 미래가 불투명해진 모양새다.  

한편 유다솜의 이 같은 반응에도 이재황은 별다른 답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나면서 갈등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영두 기자 ilgan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