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I 호텔에서 로봇이 수건 가져와요"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12.02  11:02:2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KT, 호텔 객실용품 배달 'AI 호텔 로봇' 상용화
기가지니 플랫폼 연동해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적용

   
▲ KT가 국내 최초 AI 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 앤 레지던스(이하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 AI 호텔 로봇 '엔봇(N bot)'을 상용화했다. 사진=KT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KT가 지난해 국내 최초로 선보인 '기가지니 호텔' 솔루션을 진화시켜 인공지능(AI) 호텔 로봇을 상용화했다. 객실내 기가지니 호텔 단말을 통해 음성이나 터치로 객실용품을 요청하면 배달은 호텔 로봇이 대신한다. AI 호텔 로봇이 상용화되면서 투숙객은 휴식공간에서 흥미로운 최첨단 기술을 경험할 수 있으며 호텔에서는 효율적인 인력운용을 통해 호텔 본연의 서비스에 보다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국내 최초 AI 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 앤 레지던스(이하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 AI 호텔 로봇 '엔봇(N bot)'을 상용화했다고 2일 밝혔다.

AI 호텔 로봇은 KT 융합기술원에서 자체 기술로 개발한 3차원(3D) 공간맵핑 기술, 자율주행 기술 등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돼 객실까지 자율주행으로 이동할 수 있다. 호텔 엘리베이터와의 통신을 통해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승·하차 하며 층간 이동이 가능하다.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은 약 100여개 객실에서 AI 호텔 로봇을 통한 호텔용품 무인 배달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후 서비스 제공 객실을 확대할 계획이다.

기가지니 호텔로봇을 이용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이번달 24일과 25일 이틀간 크리스마스를 맞아 엔봇이 호텔 로비를 순회하며 체크인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프라이즈 선물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AI 호텔 로봇 도입과 함께 기존 안다즈에 적용된 다국어 서비스가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으로 확대 적용된다. 이번주 중 기가지니 솔루션이 적용된 전체 AI 호텔에 다국어 서비스가 적용될 예정이다. KT의 AI 호텔에 중국어와 일본어 다국어 서비스가 확대 적용되면서 기가지니 호텔은 세계 최초로 4개 언어(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로 이용이 가능한 호텔 전용 AI 솔루션으로 거듭났다.

김채희 KT AI사업단장(상무)는 "최첨단 AI 기술을 적용한 AI 호텔 로봇이 국내 최초 AI 호텔에서 상용서비스를 시작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지속적으로 호텔의 품격에 맞는 고품질의 ICT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욱신 기자 lws@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