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日경산상 "수출 규제 완화 여부는 일본이 결정할 일"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12.06  16:00:50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국장급 협의 수출규제, 의제 생각 안 해"…결론 나올 가능성은 없다"

   
▲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일본 경제산업상이 기자회견장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일본 경제산업상은 이달 도쿄에서 열리는 수출규제 관련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규제 문제의 결론이 나올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지야마 경제산업상은 6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한(對韓) 수출 규제 수정을 "(의제로서)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속히 철회하라는 한국 측의 요구에 관해 "한국으로부터의 주장이나 요망은 있다고 생각하지만 (수출 관리는) 우리나라(일본)가 결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가지야마 경제산업상은 한일 국장급 협의에 관해 "일한 양국의 수출 관리제도, 운용에 관한 의견 교환을 예정하고 있다"며 "현안을 어떻게 할 것이냐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기자회견에서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7월 1일 이전 상황으로 되돌려야 한다는 한국 측의 요구와 관련해 "종래부터 말했지만 그런 것(한국 측의 관리 체제)이 개선되면 그럴 가능성도 있다"면서 "언제까지 (수정한다)라는 기한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같은 발언을 종합해 보면, 일본 정부는 한국이 무역 관리 체제를 어떻게 운용하는지 살펴본 후 개선된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수출 규제를 완화할 수 있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 한 것이다.

따라서 수출 규제 완화 여부는 자국이 결정할 문제이며 한국과의 직접 교섭을 통해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는 주장을 강조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핫이슈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