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KB금융지주, 1000억원 규모 자사주 230만주 소각

  • 허우영 기자
  • 승인 2019.12.06  16:39:58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일간투데이 허우영 기자] KB금융지주(회장 윤종규)는 6일 이사회를 열고 약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230만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자사주 소각규모는 총발행주식수의 0.55%로 예정일은 오는 12일이다.

소각 대상 자사주는 KB금융지주가 이미 취득해 보유하고 있는 2848만주 중 일부로, KB금융지주는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자사주를 매입한 이래 현재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약 1조4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미국과 호주, 대만 등 글로벌 금융회사들의 경우 자사주 소각이 일반화됐으나 KB금융지주의 소각은 국내 은행 지주회사 중 처음이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저금리, 저성장 영업환경에서 은행의 성장성 한계 및 수익성 개선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큰 상황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주주환원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KB금융지주의 경우 9월말 현재 BIS 총자본비율이 15% 이상이고, 보통주자본비율은 14%를 크게 상회하는 등 금융권 최고 수준의 자본력을 유지하고 있어 배당,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 한 차원 높은 주주환원 정책을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허우영 기자 touch@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