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CES 2020]SKT-바이톤, 한국형 차세대 전기차 출시 전방위 협력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1.08  15:55:31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국내 운전자 위한 인포테인먼트 개발부터 마케팅 지원 협업
SKT IVI 시스템-바이톤 초대형 디스플레이 차내 디지털 환경 혁신 기대

   
▲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오른쪽)과 다니엘 키르헤르트 바이톤 CEO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0' 현장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SK텔레콤과 글로벌 전기차 기업 바이톤이 차세대 전기차 시장을 위한 전방위 협력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0' 현장에서 한국 출시 바이톤 전기차를 대상으로 양사가 포괄적인 협력을 추진하는 상호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한국 소비자들을 위한 차세대 차내 인포테인먼트(IVI)의 발굴부터 개발, 차량 적용까지 디지털 서비스 전반에 걸친 협력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자사의 '통합 IVI' 서비스가 48인치 초대형 곡선형 터치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디지털 활용 환경을 갖춘 바이톤 차량과 만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향후 SK텔레콤의 장점인 5세대(5G) 이동통신을 차량에 적용해 차량 내에서 초고화질의 대용량 미디어 서비스를 끊김없이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고정밀(HD)맵 실시간 업데이트 등 각종 기술이나 서비스를 빠르게 적용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바이톤의 전기차 판매 및 사후서비스(AS) 분야에서도 자사 보유 채널을 활용한 협력을 진행한다. 또 가입형 모빌리티 서비스 등 소비자에게 혜택이 될 수 있는 혁신적인 신규 서비스나 상품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기대주인 바이톤과의 협력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와 자동차 영역간 본격적인 크로스오버를 상징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 다양한 글로벌 협력 사례들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톤은 BMW, 닛산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 출신 핵심 인력들이 2017년 홍콩에 설립한 전기차 업체로, 각종 모터쇼에서 기존 전기차의 성능과 기능을 뛰어넘는 품질을 선보이며 차세대 전기차 업체로 주목 받고 있다.

지난해 9월 자사의 SUV '엠바이트' 차량 생산을 위해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인 명신과 위탁 생산 계약을 맺고 한국시장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이욱신 기자 lws@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