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LG전자-MS, B2B 사업 협력 강화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1.10  11:02:18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빌딩관리시스템 등 B2B 솔루션 개발 협력

   
▲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빌딩관리시스템 등 B2B 사업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굴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LG전자 A&B센터장 이상용 전무(왼쪽)과 MS 산제이 라비 자동차사업부문장이 B2B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빌딩관리시스템 등 기업간거래(B2B) 사업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MS의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와 LG전자의 B2B 솔루션을 접목해 기업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B2B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먼저 LG전자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웹OS 오토'와 MS의 차량용 클라우드 플랫폼 'MCVP'를 결합한 인포테인먼트 솔루션을 이용해 탑승객에게 인터넷 라디오, 비디오 스트리밍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MS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LG전자의 가상 비서를 통해 운전자는 목적지까지의 교통상황을 확인하고 주변 맛집을 검색하고 원하는 노래를 재생하는 등 다양한 작업을 음성 명령을 통해 쉽게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는 MS와 빌딩관리시스템에서도 협력을 강화를 한다. MS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를 활용한 '비컨(BECON)'시스템을 통해 대형 건물에 최적의 냉난방을 제공하는 공조 솔루션을 개발한다.

특히 LG전자는 클라우드, 인공지능, 엣지 컴퓨팅 등을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나 기술을 개발할 때 MS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인공지능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미래의 교통서비스를 구축하는 데 힘을 모으고 있다.

이상용 LG전자 A&B센터장(전무)는 "LG전자의 B2B 솔루션과 MS의 클라우드 인프라는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부분이 많다"며 "MS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B2B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욱신 기자 lws@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