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NH-아문디운용, ‘사이공증권자산운용(SSIAM)’과 MOU

  • 장석진 기자
  • 승인 2020.01.14  15:35:3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베트남 최대 증권사 자회사와 상품개발 협력

   
▲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이사(좌)와 래 띠 레 항 사이공증권자산운용 대표이사(우)가 협력의정서를 1월 13일 체결했다.(제공=NH자산운용)
[일간투데이 장석진 기자] NH-Amundi(이하, NH아문디)자산운용은 13일 글로벌 자산운용 경쟁력 제고를 위해 베트남 사이공증권자산운용(SSIAM)과 사업협력 MOU(협력의정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SSIAM은 베트남 최대 증권사 사이공증권의 100% 자회사로 2007년 설립됐다.

이날 체결식에는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이사와 래 띠 레 항 사이공증권자산운용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협력의정서 체결을 통해 NH아문디자산운용은 비나(VN)30 및 비나(VN)50 지수를 사용하는 상품개발과 관련된 배타적 협력권을 갖게 돼 사이공증권자산운용과 해당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베트남 시장에 투자할 수 있는 다양한 펀드 상품개발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전년 5월 NH아문디자산운용은 국내 최초로 베트남 VN30지수를 기초로 하는 레버리지 상품인 ‘NH-Amundi 베트남 레버리지 펀드’를 출시한 바 있다. 이 펀드는 VN30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와 선물 등에 투자하여 VN30지수 일일 등락률의 1.5배를 추종하는 전략을 사용해 베트남 증시가 상승할 때 레버리지(Leverage: 지렛대)효과를 일으켜 수익을 낼 수 있는 상품이다.

NH아문디자산운용 배영훈 대표는 “베트남은 신흥이머징 국가 중에서도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아직은 투자방법이 제한적인 베트남 시장에 한국투자자가 투자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석진 기자 peter@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