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LG전자, MIT 김상배 교수와 '차세대 로봇기술' 공동연구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1.15  15:36:5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김 교수, '스티키봇' 등 생체모방 로봇 다수 연구·개발
美 보스턴에 로보틱스랩 설립, 미래 로봇기술 확보 주력

   
▲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가운데), MIT 김상배 교수(맨오른쪽), LG전자 로봇선행연구소장 백승민 상무가 지난 14일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LG전자가 저명한 로봇공학자와 협업을 추진하는 한편 로봇 관련 인프라가 풍부한 미국 보스턴에 연구소를 만들어 다양한 분야의 로봇과 로봇 솔루션을 지속 개발한다.

LG전자는 15일 김상배 미국 메사추세츠공대(MIT) 기계공학부 교수와 손잡고 차세대 로봇기술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김상배 교수는 2006년 도마뱀처럼 벽을 타고 오르는 '스티키봇(Stickybot)'을 발명해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스티키봇은 그해 시사주간지 '타임'이 뽑은 최고의 발명품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 교수는 2012년부터 MIT 생체모방 로봇연구소(Biomimetic Robotics Lab)를 이끌며 네다리 보행 로봇인 '치타'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LG전자는 MIT 생체모방 로봇연구소의 연구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해 물체조작 기술(Manipulation)을 연구해 차세대 로봇기술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물체조작기술은 로봇의 손이나 팔을 이용해 물체를 집거나 옮기는 기술이다.

LG전자는 감성인식과 내비게이션 기술에 강점을 갖고 있어 네다리 보행과 물체조작 기술 분야의 권위자인 김 교수와 협업으로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와 김 교수는 지난해 말 연구과제 선정을 마치고 이달부터 본격적인 협업에 들어간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산하 로봇선행연구소에서 연구에 참여한다.

또한 LG전자는 보스턴에 'LG 보스턴 로보틱스랩(LG Boston Robotics Lab)'을 설립한다. 보스턴은 로봇관련 기업과 스타트업이 몰려있어 기술 연구가 활발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로봇 산업을 살펴볼 수 있는 지역으로 꼽힌다.

LG전자는 로봇 인프라가 풍부한 보스턴에 거점을 확보함으로써 미래 로봇기술을 확보하는 한편 김 교수와 보다 긴밀하게 공동연구에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김상배 MIT 교수는 "글로벌 가전업계를 선도해 온 LG전자와 함께 일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우리의 삶을 향상시킬 미래 로봇을 LG전자와 함께 고민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평 LG전자 CTO(사장)는 "세계적인 로봇공학자 김상배 교수와의 공동연구에 본격적으로 착수하고 보스턴에 로봇 연구거점을 마련함으로써 미래 성장동력인 로봇사업의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욱신 기자 lws@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3
ad47
ad45
ad46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8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핫이슈

ad39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2

4차산업

ad40

빅데이터VIEW

포토뉴스

1 2 3
item84

오피니언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