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사설] 가짜뉴스 대책 원년으로 삼아야

  • 최종걸 주필
  • 승인 2020.01.16  14:47:54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문재인 대통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2020년 첫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가짜뉴스 대책을 주문했다.

우리 사회는 가짜가 판치는 가짜 공화국이라고 해도 부족함이 없는 나라가 됐다. 특히 이 사안은 국민이 실감하고 있는 현안이라는 점에서 그 결과가 주목된다.

타인의 험담을 소비하는 사회는 죽은 사회다.

공존과 타인을 존중하는 문화가 제국을 건설했다는 우리는 역사를 통해 익혀왔으면서도 그 사실을 망각하고 있다.

인터넷을 활용한 초고속 시대에 사는 우리는 초고속 통신망이 가져다주는 편리함과 정보력을 얻었지만, 가짜뉴스로 오염된 저널리즘의 피해자가 됐다.

특히 가짜뉴스는 뉴스의 공익적 성격을 가장하면서 언론보도의 윤리적 책임은 방관한다. '아니면 말고'식의 '묻지마 보도'는 우리 언론 환경을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

거짓을 사실로 둔갑시키는 가짜뉴스는 전염병보다 더 빠르게 번지며 흥미성을 가미해 마약보다 더 무서운 괴물로 창궐하고 있다.

가짜뉴스의 확장에 언론이 그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언론의 자유를 역이용해 인터넷 언론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마구잡이식 헛소문을 진짜 뉴스인 양 쏟아내는 가짜 언론사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

누군가 내가 쓴 기사에 열광하고 '좋아요'를 누리며 공감과 여론을 도모할 수 있지만, 가짜뉴스로 말미암은 선의의 피해자가 양산되는 현실의 모습은 건강한 사회와 동떨어져 있다.

언론이라 칭하는 매체와 그것에 담긴 내용은 사실성과 객관성이 내재해야 한다.

따라서 집권 4년 차를 맞이하는 문재인 정부에서 언론 환경을 저해하는 가짜 뉴스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

뉴스는 열팍한 가짜 첩보와 다르다는 것을 국민과 함께 합의해야 한다.

국가와 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 사회적 공기를 정화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

가짜뉴스가 반복적으로 특정인에게 주입되고 진실의 왜곡이 시간과 함께 흐를 때 걷잡을 수 없는 편견과 왜곡된 '사실'은 우리 사회를 분열시키고 갈등의 시한폭탄이 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문 대통령이 부처에 주문한 가짜뉴스 대책에 부처는 답과 함께 엄정한 기준을 제시하고 이를 어길 때에는 언론이라는 가명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

미국에는 AP CNN FOX, 일본에는 산케이, 중국에는 환구시보처럼 국가의 주구로 활약하는 매체가 있지만 유독 우리나라는 국익을 저해하는 국적이 불분명한 가짜뉴스가 유튜브 등의 매체 성장과 더불어 확대되고 있는 현실을 더이상 묵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건설적 비판과 객관적 진실을 밝히는 가짜뉴스 대책이 요구되는 시점은 바로 지금이다.

최종걸 주필 jgchoi62@dtoday.co.kr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