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관악구-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 협약 체결

  • 엄정애 기자
  • 승인 2020.01.21  11:24:54
  • 1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default_news_ad2

- 여성 1인 가구 안심마을 조성 등 여성 안전사업 주력
박준희 구청장, "여성의 안전과 행복한 삶 위한 정책 적극 추진"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지난 20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와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구는 2024년까지 ▲지역사회 성 평등 ▲여성의 경제·사회 참여 확대 ▲지역사회 안전증진 ▲가족친화 환경 조성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 역량 강화, 5대 목표를 중심으로 14개의 여성친화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

구는 전국 여성 1인 가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인 만큼 여성 1인 가구 안심마을 조성과 여성안심원룸 지정사업 등 여성안전사업에 주력할 방침이다.

스마트안전조명, 여성안전커뮤니티맵핑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여성뿐 아니라 구민 모두의 삶을 더욱 안전하게 만드는 스마트 안전도시 구현에도 박차를 가한다.

특히 AI(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범죄나 사고 상황을 미리 판단, 이를 스마트 관제센터에 알려 경찰이 출동할 수 있게 하는 스마트안전조명이 올 3월 시범 설치될 예정이다.

또한 여성들의 경제적 자립과 사회적 참여를 지원하는 꿈과 희망의 공간 '인큐베이팅 창업공간'이 21일 신림여성교실에 새롭게 문을 연다. 구는 이 공간을 여성경제활동의 대표공간으로 자리매김 해나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지역발전과정이나 역사 속에서 여성이 활약한 숨겨진 이야기를 발굴해 이를 아카이브로 구축, 지역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관악 허스토리(Her Story) 발굴' 사업을 추진해 여성의 자긍심을 고취시켜 나간다고 밝혔다.

박준희 구청장은 "여성친화도시 지정기간인 5년간 일과 가정의 양립, 여성의 안전과 행복한 삶을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해 관악구만의 성공적인 여성친화도시 롤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엄정애 기자 jaja4702@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46
default_news_ad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9
ad51

4차산업

빅데이터VIEW

item90

포토뉴스

1 2 3
item84
ad54

오피니언

ad53

사회·전국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